치아교정을 고민하는 이들 가운데 겪고 있는 대표적인 케이스로 덧니를 들 수 있다. 유치 옆에 포개어 난 치아를 말하며 치아가 자라날 공간이 부족해 제 위치에 올라오지 못하고 치열궁에서 이탈한 치아를 말한다.

덧니가 발생한 원인을 살펴보면 유치 충치의 방치, 비정상적인 치아 크기 및 모양, 턱뼈 질환, 가족력 등을 볼 수 있으며, 흔히 나타나는 원인으로 치아 턱뼈 크기의 부조화를 들 수 있다. 현대인들은 턱뼈가 작아지고 있는 데 비해 치아 크기는 변함이 없어 덧니로 이어지곤 한다.

덧니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치아교정을 통해 해결할 수 있는데, 공간 부족이 크지 않거나 입 돌출 정도가 정상이라면 발치 대신 치아의 모양을 다듬어 배열하거나 전체 악궁을 뒤로 밀어내는 비발치 교정으로 개선할 수 있다. 공간 부족이 크다면 작은 어금니 혹은 충치로 손상된 치아를 발치하여 공간을 확보한 뒤 개선하게 되는데 교정 기간이 다소 길어질 수 있다.

덧니 교정은 일반적인 메탈 교정을 비롯하여 티 나지 않고 발음이나 이물감을 최소화한 설측 교정, 심미성이 뛰어나며 체계적인 치료 계획을 바탕으로 다양한 부정교합 케이스에 적용할 수 있는 인비절라인 투명교정 등 다양한 교정 장치를 적용할 수 있다. 개인마다 치아 특성이 다른 만큼 면밀한 검진을 바탕으로 교정 방법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

김기범 부천연세베스트치과 원장은 “덧니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개개인의 골격 형태와 구조를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어야 한다”며 “개개인의 현재 상태를 면밀하게 살펴볼 수 있는 장비와 노하우를 갖추고 있는지, 적절한 교정 플랜을 제시해 줄 수 있는 곳인지 살펴볼 수 있어야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1:16:21 수정시간 : 2021/06/11 11:16:2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