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치과 치료 기술이 발전하면서 자연치아를 대체할 수 있는 임플란트와 같은 인공치아 활용이 대중화되고 있는 가운데 무분별한 임플란트 시술로 오히려 치아 관리에 소홀해지는 경우도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임플란트는 자연치아를 더 이상 살릴 수 없을 때 최종적으로 고려되어야 하는 치과 시술이지만, 환자의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무작정 시술을 진행하게 되면 치과 치료 본연의 목적을 상실하기 쉽다.

아무리 치과 기술이 발전한다고 해도 임플란트는 자연치아의 성능을 대체할 수 없다. 인공치아보다 자연치아의 기능을 살리는 것이 치과 치료의 목표가 되어야 하는 이유다.

자연치아를 오래 잘 사용하기 위해서는 환자가 스스로 치아 건강에 신경 쓰는 것이 중요하다. 주기적인 치과검진을 통해 치아는 물론 치아 건강의 중심이 되는 잇몸 상태까지 꼼꼼하게 점검받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나이가 들면 치주질환에 노출되기 쉬우므로 평소 치아가 시리거나 양치할 때 피가 나지는 않는지 등의 증상을 체크하고 불편한 증상이 느껴지면 미루지 말고 치과에 방문하는 것이 좋다.

이미 손상된 치아가 있다면 신경치료 등을 진행해 최대한 자연치아를 살리는 방향으로 치료 계획을 세워야 한다.

부천 중동 서울플란트치과 문명철 대표원장은 “치과 치료 시 불가피하게 발치가 필요한 경우도 있지만, 자연치아를 살릴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가벼운 생각으로 임플란트를 선택하는 환자들이 적지 않다”면서 “임플란트는 치료의 최후 선택인 만큼 정확한 진단을 통해 꼼꼼히 체크해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1 16:45:22 수정시간 : 2021/06/01 16:4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