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올 여름을 맞아 체중 관리에 나서는 이들이 부쩍 늘었다. 옷차림이 얇아지는 시기인 만큼 체중 감량에서 좀처럼 자유롭기 어렵기 때문이다. 또한 보다 활기차고 건강한 삶을 유지하는 데 있어서도 적절한 체중 조절은 필수적인 조건이라고 할 수 있다.

문제는 잘못된 체중 관리로 인해 건강을 망치는 경우도 적지 않다는 점이다. 단순히 체중을 감량하는 것에만 초점을 맞춰 잘못된 방법을 택하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갑작스러운 절식이나 단식, 한 가지 음식만 먹는 이른바 ‘원푸드 다이어트’는 몸의 순환 기능 자체를 망가뜨려 폭식증, 거식증 등 식이장애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폭식증이란 다이어트를 위해 식욕을 억누르다 못해 폭발하면서 짧은 시간 안에 많은 양의 음식을 섭취하는 것을 말한다. 이성을 잃은 채 폭식을 하고 난 뒤에는 체중 증가가 두려워 구토를 하거나 약물을 섭취하는 등 악순환이 반복되며, 장기간 지속 시에는 신체는 물론 정신적인 이상 징후까지 나타날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폭식증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폭식증은 식단조절에 대한 과도한 압박감과 강박으로 인해 스트레스가 급증하는 것이 주원인이다. 따라서 우울감과 자기혐오감, 죄책감 등이 동반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전문가와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체중과 음식에 대한 비합리적인 생각을 바로잡고 불안전한 심리상태를 안정시켜야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기대할 수 있다.

장기간의 잘못된 다이어트로 인해 무너진 신체 균형도 바로잡아줘야 한다. 불균형한 영양소 섭취와 잘못된 체중 조절 습관은 우리 몸의 기혈순환을 막아 인체 대사 능력을 떨어뜨린다. 이를 방치할 경우 인체 순환의 중심인 심장 기능도 떨어져 보조제를 복용해도 별다른 효과를 보기 어렵고 건강에도 악영향을 준다.

이러한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개인의 체질과 특성에 맞춤 한약 등을 몸의 불균형을 다스리고 전문가와 함께 건강을 위한 별도의 체중 관리를 병행하는 것이 적절한 방법이다. 환자 스스로 감당하기에는 쉽지 않기 때문에 주변인들의 따뜻한 말 한마디와 격려도 많은 도움이 된다.

김가나 자하연한의원 원장은 “폭식증 환자들의 경우 자신의 행동 자체에 죄책감을 가지고 있다 보니 이를 숨기다 악순환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폭식증은 개인의 의지 문제가 아닌, 엄연한 하나의 질환이므로 전문가를 찾아 명확한 진단을 받아볼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2 16:23:54 수정시간 : 2021/05/12 16:23:5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