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대목동병원 전경. 사진=이화의료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은 한부모 여성 가장을 대상으로 무료 건강 검진을 지원하는 ‘이화 미라클 건강검진 캠페인’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화의료원은 지난 2018년부터 이대서울병원과 이대목동병원이 위치한 서울 강서구와 양천구에 거주하는 여성 가정 중 △경제적 어려움이 있고 △부양 가족이 있으며 △최근 2년 내 건강검진을 받은 적이 없는 대상자를 구청 및 시민 단체를 통해 추천받아 무료 건강검진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로 4년차가 된 무료검진에는 11명이 선정돼 10명이 건강검진을 마쳤다.

이 중에는 초등학교 내 비정규직으로 근무하며 홀로 아이 3명을 기르는 A씨, 가정 폭력으로 이혼 소송 중인 B씨 등이 있다.

대상자들은 이대서울병원 웰니스건강증진센터, 이대목동병원 이화건강검진센터에서 건강 검진을 진행한다. 기본 건강검진 프로그램과 함께 갑상선 초음파와 유방 검진, 부인과 검진, 인유두종바이러스 검사와 같은 여성 특화 검진까지 무료로 진행한다.

이화의료원 김영주 사회공헌부장(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교수)은 “양육과 사회 활동이라는 고단한 일상에 파묻혀 자신의 건강을 돌볼 틈도 없는 어머니들이 많다”며 “일과 보육에 지치고, 경제적 이유로 의료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는 어머니들을 이화의료원이 지켜주기 위해 한부모 건강검진 지원사업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유경하 의료원장은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병원인 ‘보구여관’에서 시작돼, 여성과 아동을 돌봤던 ‘섬김과 나눔’ 정신을 이어받았다”며 “앞으로도 ‘여성 건강 지킴이’로서 쌓아온 차별화된 경쟁력을 활용,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2 11:12:55 수정시간 : 2021/05/12 11:12:5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