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팔세대'는 경제력을 갖춘 5060세대를 일컫는 신조어로, 이들 오팔세대가 새로운 소비층으로 부각되고 있다. 그중 젊은 중년이라 불리는 이들로 자신의 외모에 시간과 비용을 투자하는 이들이다.

특히 노화의 대표적인 증상인 얼굴 주름, 피부 처짐 등의 증상을 개선하고자 성형외과를 찾는 이들이 증가하는 추세로, 최근 다양한 중년 성형 중에서도 안면거상술이 짧은 시간 내에 눈에 띄는 효과를 얻는 방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안면거상술은 처진 피부를 팽팽하게 당겨주어 깊은 주름이 잘 생기는 팔자, 이마 부위 뿐만 아니라 턱 선, 목까지 부위를 확대해 얼굴 전체를 거상시키는 데 효과적이다. 특히 개개인마다 탄력 저하 정도와 고민이 다른 만큼 전체적인 균형을 고려해 부위별로 적절한 강도로 선택적 리프팅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하지만, 무조건 처진 피부를 당긴다면 이는 부자연스러운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피부는 표피 외에도 진피, 지방층, 근막 등 다양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특히 스마스층은 피부 속 지방층 아래의 근육을 감싸고 있는 부분으로 노화 등의 다양한 원인으로 스마스층이 약해지면 지방층과 함께 피부 처짐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때 겉 부분의 피부만이 아니라 스마스층을 당기는 수술을 진행해야 한다.

또한 유지인대도 함께 절제해야 한다. 안면 유지인대는 피부를 안면골에 지지해주는 역할을 하는데, 노화로 인해 느슨해지면 얼굴 처짐이 발생하는 원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이에 리프팅 효과를 오랜 기간 유지하기 위해선 스마스층을 당기는 동시에 유지인대를 절제하는 것이 필요하다.

강병수 우리성형외과 원장은 “안면거상술을 진행할 경우 실질적인 원인이 되는 부위를 정확히 파악한 후 스마스층과 유지인대를 박리하여 당겨주는 게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의료진과 맞춤상담을 통해 체계적인 수술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빠른 회복을 위해서는 병원에서 처방받은 약을 끝까지 복용하고, 평소 씹기 쉬운 음식을 섭치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며, 수술 당일 수면을 취할 때에는 되도록 상체를 높게 하는 것이 붓기를 빼는 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3 12:23:46 수정시간 : 2021/05/03 12:23:4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