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들면 누구나 침침하게 보이는 증상을 경험하게 된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또는 PC 화면 등 근거리 작업의 비중이 늘어나면서 훨씬 젊은 연령에서부터 이러한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평소 근시나 난시로 안경을 끼는 사람들이라면 가뜩이나 마스크를 쓰고 있어야 되는 현재의 상황이 이를 더욱 불편하게 만든다. 연령과 관련 다양한 시력저하의 원인이 있을 수 있으나 가장 흔한 원인은 노안과 백내장이다.

노안은 눈 속 수정체의 탄력성이 떨어지면서 가깝고 먼 것을 조절해서 보는 것에 장애가 있는 상태다. 일반적으로는 가까운 것을 보는데 어려움을 호소하며 대부분 40대에 접어들면서 느끼기 시작한다. 백내장은 수정체를 구성하는 단백질에 변성이 일어나 혼탁이 생겨 시력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백내장 수술은 국내에서 가장 많이 하는 수술인 만큼 이 또한 매우 흔한 질환이다.

백내장과 노안의 원인은 공통적으로 눈 속 수정체이므로 치료방법도 역시 수정체를 대상으로 한다. 기본적으로 백내장 수술은 혼탁 된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이다. 이때 개개인에 맞는 다양한 종류의 인공수정체를 선택할 수 있다. 인공수정체는 한가지 초점거리를 선명하게 보여주는 단초점 인공수정체, 두 가지 이상의 초점거리를 선명하게 보여주는 다초점 인공수정체로 구분할 수 있다.

단초점 인공수정체는 하나의 초점거리는 선명하게 보여주지만 노안은 여전히 남게 되어 다양한 거리를 선명하게 볼 수는 없으므로 수술 후 근거리용 안경이 필요하게 된다. 따라서 가까운 거리와 먼 거리, 그리고 그 중간 영역까지도 교정이 가능한 다초점 노안교정 인공수정체를 삽입하게 된다면 백내장과 노안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것이다.

누네빛안과 박병건 원장은 “최근에는 노안 인구가 늘어나면서 다초점 인공수정체에 대한 문의도 증가하고 있다. 노안교정수술을 위한 인공수정체에도 여러가지 종류가 있으며 각각의 인공수정체에 따라 고유의 기능과 특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안 교정수술을 고려 중이라면 개개인의 눈 건강 상태뿐만 아니라 생활 습관, 근무형태, 취미활동 등 다양한 생활 패턴을 파악하고 각자에게 맞는 인공수정체를 선택하기 위한 충분한 상담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7 10:58:43 수정시간 : 2021/04/27 10:58: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