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 관악구에 거주하는 장 모씨(42세)는 작업 중 사고로 앞니가 부러졌다. 생각지도 못한 상황에 당혹함을 감추지 못했지만 침착하게 대처한 후 치과를 찾았다. 불행 중 다행으로 앞니 2개는 살릴 수 있었지만 나머지 2개는 발치 후 임플란트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장씨와 마찬가지로 자연 치아는 예기치 못한 사고나 노화, 치주질환 등으로 인해 탈락될 수 있다. 이때 대안이 될 수 있는 치과 치료가 바로 임플란트다. 임플란트는 자연 치아가 상실된 부분에 인공치아를 심어 기능적인 측면과 심미적인 측면을 모두 회복할 수 있는 치료다.

다만 무조건 임플란트 시술을 결정해서는 안 된다. 임플란트 식립 과정은 치과 치료 중에서도 고난도에 속하는 과정이기 때문에 실력과 경험이 풍부한 곳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만약 실력을 제대로 갖추지 못한 곳에서 치료를 진행하게 될 경우 기능적인 부분을 제대로 만족하지 못하거나 임플란트 주위염 등의 부작용에 시달릴 수 있다.

또한 임플란트 시술 전에는 환자 개인마다 제 각각인 잇몸 뼈의 치밀도와 두께, 신경 위치 등을 철저히 고려해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체계적인 임플란트 식립 계획을 세우고 오차를 줄여야 성공적인 임플란트 식립이 가능하다.

최근 식립하는 임플란트 종류와 방법이 다양해진 만큼 상황에 적절한 치료를 적용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므로 혹시 모를 부작용에 대비할 수 있으며, 문제없이 사후관리를 받을 수 있는 치과를 선택해 치료할 수 있어야 한다.

임플란트는 자연치아를 대체하는 좋은 방법이긴 하지만, 개인의 관리 방법에 따라 수명이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사후관리와 꼼꼼한 구강관리도 중요하다. 평소 이를 악무는 습관이나 질긴 음식은 되도록 피하고 특정 부위에 과도한 힘이 가해지지 않도록 여러 부위로 음식물을 씹는 것이 권장된다. 더불어 치료가 완료됐다면 정기적인 치과검진을 통해 임플란트를 관리해야 한다.

최한울 광명시 연세365치과의원 대표원장은 “신중하지 못한 임플란트 수술은 기대수명을 낮출 뿐만 아니라, 부작용의 요인이 된다”며 “수술을 진행하기 전 담당하는 의료진이 충분한 숙련도를 갖췄는지, 철저한 사후관리를 하는지, 위생 상태가 괜찮은지 등을 파악해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6 16:34:50 수정시간 : 2021/04/26 16:34:5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