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니는 아래, 위 영구치열 치아 중 맨 끝에 나오는 세 번째 큰 어금니다. 개인에 따라 1~4개까지 자라며, 약 7% 정도의 확률로 사랑니가 아예 자라나지 않는 경우도 있다.

바르게 자랄 경우 굳이 발치하지 않아도 되지만, 주위의 치아나 잇몸 혹은 뼈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평소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다. 입안 속 깊숙한 곳에서 자라는 만큼 양치가 쉽지 않아 구강 내 세균이 치아 신경에 침입해 충치 및 염증을 발생시키기도 하고, 자라나면서 주변 치아를 밀어내 치열을 무너뜨리기도 한다.

이처럼 사랑니는 구강 내 문제를 유발하는 일일 많아 치과를 찾아 상담 후 발치를 진행하는 것이 현명하다. 또한 개인마다 위치, 형태가 다르기 때문에 정확하게 파악하고 발치해야 한다.

특히 누워있는 매복사랑니의 경우에는 맹출 과정에서 주변에 발달한 많은 신경과 그 외 조직 손상이 될 수 있거나 출혈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발치 시 세밀하게 진행돼야 한다. 그만큼 치과 선택에 있어서도 경험과 노하우가 많이 축적된 치과를 찾아야 한다.

잇몸 위로 올라오지 못하고 숨어있는 매복사랑니는 X-ray만으로는 정상적인 치아의 형태와 방향 등의 확인이 어려워 파노라마 혹은 3D-CT 등의 검사를 통해 치아 및 주위 관련 구조를 파악한 후 발치를 진행해야 한다.

일반적인 사랑니는 비교적 빠르게 발치하지만 복합한 형태의 매복사랑니는 잇몸을 절개하거나 치아를 조각낸 뒤 발치를 시행하기 때문에 그보다 오랜 시간이 걸리기도 한다. 발치 후에는 세심한 사후관리도 중요하다.

사랑니 발치 후 구강 건강을 유지하기 위한 관리도 중요하다. 먼저 상처 회복 지연과 지혈을 방해하는 음주와 흡연은 일주일 정도 자제해야 한다. 심한 운동 및 사우나, 압력을 줄 수 있는 빨대 사용 등도 삼가야 한다.

김용대 상일동 서울더편한치과 원장은 “매복 사랑니는 신경과 혈관이 지나는 신경관과 뿌리가 근접해 있을 수 있으므로 발치 전 정밀한 진단을 통해 수술을 계획해야 한다”며 “자칫하면 주변 치아의 신경을 건드릴 위험이 있어 세심한 기술이 필요하므로 사랑니 발치 경험이 풍부하고 체계적인 검사 및 사후관리가 이뤄지는 치과에서 발치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6 16:31:17 수정시간 : 2021/04/26 16:31:1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