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은 재활의학과 이상헌 교수. 사진=고대의료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은 재활의학과 이상헌 교수가 과학·정보통신의 날을 기념해 시행된 ‘2021 과학·정보통신의 날 기념식’에서 황조근정훈장을 수훈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상헌 교수는 1998년 5월부터 의료분야에 종사하며 ICT를 접목한 연구개발을 통해 국가 경쟁력을 높이는 데 이바지 하고 있다.

특히, 2017년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보건복지부 국책사업인 P-HIS(클라우드 기반의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 개발사업 단장으로서, 불가능할 것으로 여겨졌던 클라우드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의 상급종합병원 적용을 국내 최초로 성공적으로 이끄는 등 향후 국가 정보화 정책 수립 등 의료 정보화 확산의 기반을 조성했다.

이상헌 교수는 국민의 의료질 향상, 국가의 의료 정보 연계 강화, 의료비 감소에 크게 기여하는 등 과학기술발전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수훈의 주인공이 됐다.

이상헌 교수가 추진한 P-HIS는, 다양한 ICT 기반의 의료기술 개발사업의 산출물을 연계하고, 국내·외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정밀의료를 위한 환경 조성에 앞장서 모든 병원의 데이터가 표준화를 진행하고 있다.

이는 전국 병원의 데이터를 모아 환자 중심의 의료 데이터 구현이 가능해 환자의 안전을 최우선시하면서 치료 효용성은 높이고 의료비 부담완화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P-HIS는 지난 3월 27일, 국내 최초로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에 전면 적용됐다. 올해 안에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안산병원에 순차적으로 적용되며 이후 국내·외 유수의 대형병원에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이상헌 교수는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사 및 박사를 취득했으며, 현재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디지털 헬스케어 특별위원, 보건복지부 연구중심병원 협의회 회장, 홍릉 바이오 포럼 위원장, 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위원회 위원, SPARK at Korea 위원장,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재활분과 상임위원 등을 역임하며 과학·정보통신 발전을 위한 노력을 펼쳐왔으며, 대한재활의학회 이사장, 중개시술연구회 회장, 임상통증의학회 이사장 등으로 활동하며 의학발전에 크게 이바지 하고 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14:18:54 수정시간 : 2021/04/21 14:18:5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