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력을 갖추고 활기찬 인생을 살아가는 5060세대를 일컫는 ‘오팔세대’, 젊게 살고 싶어하는 40대를 의미하는 ‘영포티’ 등 중장년 층의 라이프 스타일에도 변화가 찾아오고 있다. 부모와 자식을 위해 희생을 하던 모습에서 벗어나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젊음을 위해 소비와 꾸밈을 아끼지 않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젊은 층의 전유물로만 여겨졌던 뷰티 분야에 중년층의 관심이 상당하다. 노화가 시작되면서 주름, 피부 처짐 등이 나타나 나이가 그대로 드러나며 인상도 피곤하거나 반대로 심술궂어 보일 수 있어 이를 개선하고자 노력을 하는 것이다.

대표적인 중년 성형, 시술로는 안면거상술, 리프팅, 그리고 상안검과 하안검 등의 눈성형이 있다. 이 중에서도 ‘눈’의 경우 노화 흔적이 가장 먼저, 그리고 제일 많이 드러나는 곳이다. 눈가 주변의 피부는 피지선이 발달되어 있지 않고 피부가 다른 곳보다 얇기 때문에 주름이 제일 먼저 생기고, 탄력도 빠르게 저하되어 이 부분을 개선하는 상안검 수술과 하안검 수술을 진행하는 이들이 많다.

나이가 들면 눈꺼풀 처짐 현상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는 졸리고 피곤해 보이며 노안으로 보이는 인상뿐만 아니라, 눈썹을 찌르고 눈가 피부를 짓무르게 하며 시력도 저하되는 등 기능적인 문제까지 야기할 수 있다.

이 가운데 상안검 수술을 통해 눈매 개선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은 처진 눈가 피부 조직과 지방, 근육 층 등 노화의 원인으로 작용하는 부분을 적당히 잘라내어 다시 단단하게 위쪽에 고정해 당겨주는 수술이다.

눈 밑 부분도 나이를 가늠할 수 있는 곳이다. 근육층이 탄력을 잃으면서 이것이 지지하던 피부와 지방층이 처지게 되고, 불룩하게 튀어나와 심술궂어 보이게 한다. 다크서클까지 형성되면 인상이 한층 더 칙칙해 보이는데 이 때에는 ‘하안검’ 수술의 도움을 받아볼 수 있다.

하안검은 미세한 절개를 통해 과하게 늘어진 지방은 제거하고 적당량을 재배치하면서 평평하게 만들어 봉합을 한다. 눈꺼풀이 뒤집혀 붉은 조직이 보일 수 있으므로 안륜근 현수와 외안각을 고정해 피부를 팽팽하게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 이에 눈 밑 꺼짐과 재 처짐을 예방하며 보다 환한 인상으로 변화를 해볼 수 있다.

나이가 들면 누구나 눈가의 피부 두께가 얇아지고 처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피부 타입, 성별, 연령 등을 비롯하여 개개인마다 그 정도는 차이가 있다. 이에 기능적으로 불편한 부분은 없는지, 개개인의 현재 상태는 어떠한 지를 면밀히 파악해 상담 후 개개인에게 필요한 수술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일산 미앤지의원 김철성 원장은 “비슷한 연령대라고 해도 노화 상태가 모두 다르고, 눈의 모양과 생김새도 차이가 있기 때문에 이에 맞춘 수술이 필요하다”며 “성형외과 상안검과 하안검은 눈 주변 조직을 다루는 고난도의 수술인 만큼 의료진과의 상담을 비롯해 수술 및 사후 관리까지 철저히 진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9 17:06:18 수정시간 : 2021/04/19 17:06: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