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 온화한 날씨가 이어져야 할 봄이지만 때늦은 꽃샘추위가 찾아오면서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불어오고 있다. 꽃샘추위인 만큼 짧게 끝나겠지만 이렇게 날씨가 변덕스러운 상황일수록 건강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면역체계가 무너지면서 감기 등 다양한 질환에 노출될 수 있다. 따라서 면역력이 저하되지 않게 규칙적인 생활습관 및 건강식 섭취를 통해 신체를 튼튼하게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면역력 관리와 함께 혈관 건강관리에도 관심을 기울이도록 해야 한다. 혈관은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이다. 혈관은 기온이 낮을 때 수축되고 반대로 높아질 때 확장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 혈관의 탄력성이 저하된 상태에서는 이러한 변화가 더 치명적인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특히 혈관질환 중에서도 흔하게 나타나는 하지정맥류의 경우 일교차가 심해지면 직접적으로 악영향을 받을 수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하지정맥류는 혈액의 역류를 막기 위한 정맥 내 판막(valve)이 손상되면서 발생하는 질환이다. 다리는 중력의 영향을 직접 받는 부위인데다가 정맥을 통해 다리에서 심장으로 혈액을 전달할 때 혈액을 밀어주는 힘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역류하기 쉽다. 이를 막아주는 것이 판막인데, 다양한 요인에 의해 판막이 손상되면 혈액이 다리로 집중되면서 하지정맥류가 별방하게 된다.

하지정맥류 초기에는 다리 부종, 중압감, 피로함 등 많이 걷거나 오래 서 있을 때 나타나는 증상이 유발되지만, 악화되면 혈관이 확장되면서 피부 겉으로 돌출되는 현상, 종아리 통증, 야간경련, 가려움증 등 다양한 증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게다가 하지정맥류는 진행성 질환이기 때문에 방치하면 피부착색, 궤양, 괴사와 같은 합병증에도 노출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하지정맥류의 진행을 막기 위해서는 빠른 시일 내에 치료를 받는 것이 좋은데, 증상 초기에는 의료용 압박 스타킹 처방, 약물요법 등이 통증 등을 완화시켜주는 해결책이 될 수 있다. 주사 경화요법 역시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는 비수술적인 치료법으로 꼽힌다. 다만, 하지정맥류가 악화되어 근본적인 치료가 필요하다면 고주파 정맥 폐쇄술, 혈관 레이저 요법, 베나실, 외과적 발거술 등 수술이 필요한데, 다리 상태, 증상에 따라서 체계화되어 있는 2~3가지 치료법을 병행하는 맞춤 근본 복합치료를 적용받는다면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서울하정외과 부산점 이상민 원장은 "요즘처럼 날씨가 급격하게 변하는 시기에는 기온 차이로 인해 혈관 건강에 문제가 생기기 쉬운데, 그 중에서도 주의해야 하는 혈관질환이 바로 하지정맥류"라며 "평소 오래 서 있어야 하는 직업을 가지고 있거나 임신, 복부비만 등으로 다리에 큰 부담이 가해지는 경우, 혈관 탄력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중장년층이라면 기온 변화만으로도 하지정맥류에 노출될 수 있으니 튼튼한 혈관을 위한 관리에 더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5 13:48:23 수정시간 : 2021/04/15 13:48:2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