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다리가 저리면 허리디스크라고 생각하고 내원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누워서 두 다리를 들어 올릴 수 있다면 허리디스크가 아닌 척추관협착증을 의심해야 한다.

척추관은 척추뼈 가운데에 뇌에서 팔다리까지 연결된 신경다발이 지나가는 통로이다. 척추관 협착증은 노화로 인해 척추관을 둘러싼 척추뼈 마디가 굵어지거나 인대가 두꺼워져 척추관이 좁아지는 퇴행성 질환이다. 척추관 자체가 좁아져 신경다발을 전체적으로 압박하기 때문에 엉덩이와 다리 전체에 통증이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허리디스크로 불리는 디스크탈출증은 추간판이 돌출되어 요통 및 신경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허리를 앞으로 굽히거나 앉아 있을 때 통증이 있고 걸을 때 편하다는 점에서 척추관 협착증의 증상과 구분된다. 때문에 자신의 증상을 파악 후 내원하는 것이 초기 진료에 도움이 된다.

척추관협착증을 예방, 관리하려면 평소에 평지에서 빠르게 걷는 운동을 자주 하는 것이 좋다. 빠르게 걸으면 허리가 자연스럽게 뒤로 넘어가 척추신전근 강화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엉덩이나 다리 통증으로 인해 오래 걷기 힘들다면 쉬어 가며 짧게 걷는 것이 바람직하다. 통증을 참고 억지로 걷는 운동은 오히려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전주 우리병원 김재엽 원장은 "척추관협착증은 뇌에서 팔다리까지 이어지는 신경을 압박하는 질환이지만 초기에 약물복용과 물리치료를 통한 비수술적 요법으로 치료할 수 있다"며 "증상이 심각한 경우에는 신경이 손상되기 전에 수술을 받는 것이 좋으며 치료 전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5:33:46 수정시간 : 2021/04/12 15:33:4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