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3대 실명 원인 중 하나인 녹내장은 망막과 시신경에 생기는 질환이다. 특히나 발병 초기 별 다른 자각증상이 없는 것이 특징으로 병증이 꽤 심해진 이후에나 시력이 흐릿해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때문에 시력이 떨어져 병원을 찾게 되면 이미 손쓸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하게 진행된 경우가 많아 특히나 주의가 필요하다.

녹내장은 흔히 고령의 연령대에서 많이 발병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최근에는 20대, 30대 젊은 연령에서도 점차 증가하는 추세로 나타난다. 특히나 시력교정술을 위해 안과를 찾아 정밀 검진하는 중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젊은 녹내장 환자의 대다수는 근시 혹은 고도 근시를 갖고 있는 경우가 많으며, 녹내장 외에 다른 망막 질환이 발견되기도 해 평소 안저 검사를 통해 미리 예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특별한 증상을 느끼지 못하며 말기에 이르게 되면 모든 시야가 어두워지며 실명에 이르게 된다. 특히 고도 근시, 가족력 등이 위험 요인이며 고혈압, 당뇨병, 심혈관질환 등의 전신 질환이 있는 사람에게서도 발병률이 높다.

녹내장의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안압을 낮춰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해당 안약을 점안하거나 레이저 시술이나 녹내장 수술을 진행한다. 녹내장 치료의 목표는 완치나 호전이 아닌 진행을 막기 위한 것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원 문안과 녹내장센터 이명원 원장은 “녹내장은 조기 발견과 조기 치료가 가장 중요하다. 하지만 해당 질환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여 실명까지 이르는 환자가 많다. 현재 녹내장의 증상이 느껴지지 않더라도 고도근시나 가족력 등의 위험 인자가 있거나 고혈압, 당뇨병이 있는 경우, 40대 이상의 성인이라면 매년 안압 등 안과 검진을 통해 미리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흡연은 전신 혈관수축제로 눈을 포함한 신체의 모든 혈관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금연을 통해 미리 예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8 09:25:18 수정시간 : 2021/04/08 09:25: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