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로 꿀은 감로(甘露), 즉 ‘단 이슬’이란 명칭을 뜻하며 벌들이 꽃이 아닌 나무나 곤충의 수액 등을 먹고 만든 꿀로 꿀계의 다이아몬드라고도 불린다.

감로 꿀은 여름철 나무들이 수분 증발을 막기 위해 잎에서 분비한 수액과 나무나 잎에 상처가 났을 때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분비하는 수액, 곤충 등이 식물을 빨아먹고 배출한 수액 등의 당 성분이 감로 꿀의 원료다.

꿀은 강력한 항산화 기능을 가지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감로 꿀은 일반 꿀의 2배에 달하는 항산화 성분을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항산화 성분의 중요성은 대부분 역학연구들에 보여지고 있는데, 암이나 심장혈관질환과 당뇨를 비롯한 질병들을 줄이는 데에 있어 항산화 성분 섭취 증가와 관련하여 활발히 연구되고 있다.

항산화 물질인 폴리페놀 함량이 일반 꿀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순수한 감로 꿀은 특히 염증을 줄이는 대표식품으로 비염 혹은 알레르기 치료에 좋다고 알려졌다.

또한 봄철에 꽃가루로 인한 알레르기 반응을 줄이는데 탁월하고 꾸준히 섭취했을 때 기침과 인후통 등 기관지 건강에 많은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지며 환절기 건강관리를 위해서 감로 꿀을 찾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6 14:34:55 수정시간 : 2021/04/06 14:34:5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