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는 성장기에 돋아나는 영구치로 평생을 살아야 하므로 다른 어떤 신체 부위보다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하지만, 구강 상태는 잘못된 양치 습관이나 식습관만으로도 충치, 치주염 등 각종 구강 질환으로 이어지기 쉽다.

이를 방치하면 신경 치료 등으로 해결할 수 없게 되며, 결국 발치를 진행하게 된다. 여러 개의 이를 발치한 후에는 미관상으로도 보기 좋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음식을 씹는 저작 능력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때 필요한 시술이 브릿지 치료, 틀니, 임플란트 등으로, 그중 임플란트가 실제 치아와 유사한 모양에 반영구적인 효과를 볼 수 있다.

최근에는 임플란트의 건강보험 적용이 가능해지면서, 가격 부담이 줄어들어 예전보다 임플란트 시술이 보편화하는 분위기다. 통상적으로 임플란트의 건강보험은 만 65세 이상 기준으로 평생 2개까지 본인 부담금 30% 선에서 적용 가능하다.

임플란트 시술의 접근성이 낮아진 가운데 무분별한 시술은 오히려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임플란트 시술 시 안전성과 정교함을 높일 방법으로는 3D 캐드캠 내비게이션 가이드 적용이 있다. 3D 캐드캠 내비게이션 가이드는 식립 부위의 골밀도, 각도, 깊이 등 해부학적 구조를 이해하고 구강 구조를 스캔한다. 이후 위치 등 환자의 정보를 고려해 정밀한 식립 계획을 세우는 방식이다.

오차 범위를 최소화할 수 있는 것이 장점으로, 식립 정확도가 다른 방법보다 높은 편이다. 또한, 최소한의 범위를 절개하거나 무절개로 진행이 가능해, 감염 위험이나 출혈, 부기, 통증, 부작용 우려도 적다. 일상생활로 복귀 및 회복도 빠르다.

임플란트는 잇몸뼈에 직접 식립하는 만큼, 임플란트 정품 보증제, 멸균 시스템 등 기본적인 요소도 꼼꼼히 따져보는 것이 좋다.

청주 복대동 이끌림치과 이건원 원장은 “임플란트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반영구적인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무분별한 시술보다 시술 시스템의 정교함 및 안전성 등이 최우선으로 고려되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6 14:04:26 수정시간 : 2021/04/06 14:04:2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