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에는 큰 가슴을 선호하며 가슴확대술의 인기가 높았지만, 최근에는 반대로 가슴축소술이 주목받고 있다. 큰 가슴은 전체적인 몸의 밸런스가 무너져 아름답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일상에서도 불편을 끼친다. 가슴이 지나치게 크면 이를 지탱하기 위해 목, 어깨, 허리 통증이 가중될 수 있고, 가슴과 맞닿은 피부가 쓸리고 짓무를 수 있다. 이로 인해 심미적, 기능적인 밸런스를 되찾고자 가슴축소술을 진행하는 사례가 크게 늘었다.

기존에 가슴 축소 수술을 진행할 때는 사이즈를 많이 줄이기 위해 오자 절개법을 적용했다. 오자 절개법은 유륜 주변으로 ‘오'자 모양의 절개선을 내 유선 조직과 지방을 제거하는 방법이다. 가장 많은 볼륨의 조직을 줄일 수 있지만, 흉터가 크게 남는다는 단점이 있다.

또 다른 수술 방법으로 수직 절개법, 유륜 절개법 등이 있는데, 수직 절개법의 경우 유방의 해부학적 구조를 정확히 이해한 유방외과 전문의가 적용하면 오자 절개법보다 흉터는 적으면서 오자 절개법에 준하는 사이즈로 충분히 가슴을 축소할 수 있게 된다.

수직 절개법은 줄이고 싶은 가슴 볼륨을 디자인한 후 유륜 아래로 수직 모양의 절개선을 통해 지방을 덜어내는 유방축소술이다. 유방의 볼륨은 어느 정도 유지하면서, 둥근 모양의 이상적인 가슴을 만들 수 있다. 다른 가슴 축소 수술 방법보다 흉터가 작은 편이고, 수술 후 6개월~1년이 지나면 거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다. 수술 후 수유도 가능하다.

또한 볼륨이 큰 가슴 외에도 출산 후 처진 가슴 성형도 가능하고, 수술 다음 날 바로 일상에 복귀할 수 있다.

맘스외과 배진혜 원장(유방외과 전문의)은 “가슴 축소 수술은 가슴 성형 시 통증을 유발하는 근육, 근막을 건드리지 않고 늘어진 피부와 유선 조직만 절개해 통증이 심하지 않고 위험성도 낮은 편"이라며 “수술에 앞서 가슴축소술의 원래 목적인 가슴 크기 축소를 충족하면서도 흉터는 최소화할 수 있도록 유방외과 전문의를 찾아 상담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6 10:41:09 수정시간 : 2021/04/06 10:41:0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