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들수록 하루가 다르게 노화의 속도는 박차를 가하게 된다. 피부가 아래로 처지다 보니 턱라인도 둔탁해지고 얼굴이 전체적으로 커진 듯한 느낌을 받는다. 입꼬리가 이전보다 처져 울상으로 보이고, 볼 살도 불독처럼 아래로 처진 듯한 모습이 관찰이 된다. 바로 노화에 따른 흔적이다.

이러한 노화 흔적을 개선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안면거상술이 있다. 피부를 절개하고 안쪽 근막층부터 당겨 리프팅 효과를 야기하는 수술로, 표면이 아닌 안쪽에서부터 당겨 주기 때문에 근본적인 노화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안면거상술은 피부 절개 부위가 상대적으로 넓기 때문에 회복이 되기까지 흉터가 눈에 보일 수 있는 것이 한계점이다. 이에 대안으로 많은 이들이 최근 찾고 있는 방법은 ‘최소절개 미니거상’이다.

안면거상술과 비슷한 효과를 야기하지만 절개는 최소로 진행하기 때문에 단점은 개선하고, 장점은 그대로 누릴 수 있는 방법이다. 절개는 구레나룻 앞이나 귀 뒤 부분에 1cm 내외의 최소 크기로 하기 때문에 흉터가 눈에 잘 띄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중력의 힘을 받아 노화로 인해 아래로 처지는 원인으로 작용하는 SMAS 조직을 당겨서 피부 탄력과 주름을 개선하는 효과를 기대해볼 수 있다. 이 부분을 당겨서 확실하게 고정을 하게 되므로 고민이 되는 문제 부위에 따라서 선택적으로 개선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것이 최소절개 미니거상의 장점이다.

40, 50대 이상 중, 장년층 뿐만 아니라 20, 30대 경우에도 피부 처짐이 있거나 안면윤곽 수술 등으로 인해 볼처짐 부작용을 겪고 있는 젊은 층에게도 효과적으로 문제를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

김영덕 비디엠아이(BDMI) 성형외과 원장(성형외과 전문의)은 "최소절개 미니거상은 늘어지고 처진 특정 부위 피부 탄력과 주름을 개선하는 리프팅 수술로, 절개 부위가 아주 작기 때문에 흉터를 최소화하면서 입가 주름과 처진 볼살, 팔자주름, 눈밑 주름 등을 개선하는 데에 도움을 준다”며 “환자에 따라 처진 부분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개개인에게 맞는 수술 부위를 정교하게 디자인하며 맞춤 솔루션을 진행하는 병원에서 진행하는 것이 안전성을 높이는 방법”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5 13:16:18 수정시간 : 2021/04/05 13:16: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