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도 마음도 젊게 사는 중장년층이 늘어나면서 50대가 넘어서도 겉모습만 보아서는 나이를 가늠하기 어려운 사람들도 많다. 의학의 발달하고 생활이 윤택해지면서 젊은 중장년층이 늘고 있지만, 겉모습이 아무리 젊어 보인다고 해도 속일 수 없는 것이 세월이다. 점점 침침해지는 시력도 마찬가지다.

눈의 노화는 빠르면 40대에 시작되는데 노화가 점차 진행됨에 따라 노안이나 백내장 등의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노안과 백내장은 널리 알려진 질환이지만, 여전히 둘을 혼동하거나 같은 질환으로 생각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노안은 수정체를 조절하는 근육이 약해져 가까운 곳을 볼 때 초점을 잘 맞추지 못하는 증상이다. 반면 백내장은 수정체가 맑고 투명하지 않고 혼탁이 생겨 수정체를 통과하는 상이 깨끗하게 망막에 도달하지 못해 상이 흐릿하게 보이거나 뿌옇게 보이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노안은 자연스러운 노화의 과정으로 돋보기 착용 등 간단한 대처만으로 교정이 가능한 반면, 백내장은 방치할 경우 급격한 시력저하와 함께 실명까지 이를 수 있는 만큼 보다 적극적인 치료가 요구된다.

눈에 뭔가 낀 듯 답답한 느낌이 들면서 시력이 저하되어 시야가 선명하지 않고 희미하게 보인다면 초기 백내장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또한 백내장 초기에는 사물이 간혹 둘로 보이기도 한다. 일시적으로 돋보기 없이도 가까운 것이 더 잘 보이고 멀리 있는 것이 더 잘 보이지 않기도 한다. 색상이 바래 보이거나 노랗게 보이기도 하며, 눈이 자주 부시고 불 및 주변에 달무리가 보일 수 있다. 증상이 심해지면서 밝은 곳에서 오히려 더 잘 보이지 않거나 야간 운전이 힘들어진다.

백내장은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로 치료가 가능하다. 최근에는 정밀한 첨단 백내장수술장비와 수술현미경을 이용한 초음파백내장수술이 보급되면서 보다 안전하고 만족도 높은 백내장수술이 가능하다. 초음파백내장수술은 수술 시 통증이 거의 없기 때문에 안약으로 점안 마취 후 수술이 가능하다. 2.2m 최소 절개로 별도의 봉합이 필요하지 않으며, 수술 후 염증 빈도가 낮아 입원 없이 통원 수술로 진행할 수 있다.

신재용 사가정 밝은희망안과 원장은 “과거에는 교정시력을 기준으로 수술 가능한 적기를 정했지만 최근에는 수술기법과 기구 등이 발전하면서 교정시력보다 환자의 직업과 연령, 일상생활에서의 불편함 정도를 기준으로 수술시기를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며 “따라서 백내장 수술 시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점은 백내장을 정확히 진단하고, 가장 적합한 최신의 수술법을 적용할 수 있는 실력을 갖춘 병원을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11:44:07 수정시간 : 2021/01/22 11:44:0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