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력교정술 전 우려하는 고민 중 하나가 근시퇴행이다. 근시퇴행은 시력교정수술 후 환자의 시력이 다시 퇴행하는 현상으로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각막에 자극을 주지 않고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근시퇴행은 수술 시 깎았던 각막이 다시 재생되어 각막두께가 두꺼워지면서 나타난다. 각막 재생 능력은 사람에 따라 다른데 재생능력이 빠른 경우 근시퇴행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어떤 수술을 받는지에 따라서도 근시 퇴행의 정도가 다르다. 각막 손상 범위가 넓을수록 재생되는 각막 두께가 증가하기 때문에 스마일라식보다 라식, 라섹 수술에서 근시퇴행률이 높게 나타난다.

스마일라식은 각막을 최소 절개하고 각막 표면을 투과해 분리한 실질을 제거하는 수술이다. 새로운 각막이 재생되지 않고, 제거한 실질 부위와 각막상피 부분이 유착되면서 시력이 교정되는 방식이다. 라식, 라섹은 각막을 절개하거나 깎아낸 후 실질부에 도수만큼의 레이저를 조사해 시력을 교정하는 수술로, 깎아낸 실질부에서 새로운 실질이 재생되어 근시가 재발할 가능성이 있다. 스마일라식이 라식, 라섹보다 상대적으로 근시퇴행이 적은 이유다.

근시가 재발하는 이유는 이 같은 각막 재생능력 외에도 수술 후 안구의 모양이 앞뒤로 길어지거나 수정체가 딱딱해졌을 때 나타나기도 한다. 근시퇴행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수술 후 눈을 비비거나 만지는 등 각막에 자극을 주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며 수술 후 처방받은 안약을 주기적으로 점안해주어야 한다.

근시퇴행이 일어난다면 약물치료로 각막 재생 속도를 억제해 시력을 조정할 수 있지만 이러한 방법으로도 퇴행이 지속된다면 재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재수술은 처음보다 까다롭게 따져봐야한다. 각막의 모양, 잔여 각막두께 등 정밀검사를 통해 수술 가능 여부를 확인하고 진행할 수 있으며, 레이저 시력교정술이 불가할 경우 렌즈삽입술을 통해 시력을 개선할 수 있다.

GS안과 김무연 대표원장은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하거나 어두운 곳에서 책을 보는 등의 습관은 근시퇴행을 유발하는 원인 중 하나로 교정시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일상 속에서 눈 건강을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근시는 재발하더라도 충분히 교정할 수 있는 문제이므로 수술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고 느껴지거나 시력이 떨어지는 것 같다면 안과를 내원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4:11:52 수정시간 : 2021/01/14 14:11:5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