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신중 구온 고기 주의보. 사진=tvN '수요미식회' 캡처
임신 중인 여성이 구운 고기를 많이 먹으면 저체중아를 낳을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하대 사회의학교실 임종한 교수팀은 18일 서울대, 이화여대 연구팀과 공동으로 2006년부터 2011년 사이에 임신 12~28주였던 778명을 대상으로 역할조사를 실시해 이 같은 분석 결과를 얻어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임신 기간 바비큐와 튀김, 훈제 등의 형태로 고기를 먹는 양과 빈도에 따라 9단계 그룹으로 나누고, 고기를 아예 먹지 않은 그룹과 출산 직후 아이의 몸무게를 비교했다.

전체적으로는 조사 대상자 중 52%가 임신 중에 다량의 PAHs가 배출될 수 있는 형태로 고기를 섭취했는데, 섭취 빈도는 '거의 안 먹는다'(1단계)거나 '1개월에 1차례'(2단계)에서부터 '하루 3차례'(9단계)에 이르기까지 다양했다.

분석결과를 보면 1단계 그룹 사이의 아이 몸무게 차이는 17.48g이었다.높은 온도에서 고기를 직접 익혀 먹는 양과 빈도가 1단계 높아질수록 아이의 몸무게는 17.48g 적었다는 얘기다.

전체적으로는 직화 고기를 임신 기간에 전혀 먹지 않은 임신부와 하루 3차례 이상으로 많이 먹은 임신부가 낳은 아이의 체중 차이는 최대 174g에 달했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연구팀은 이런 문제가 고온에 고기를 조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PAHs에 기인하는 것으로 봤다.PAHs는 탄수화물, 단백질 등이 불완전 연소하면서 발생하는 100가지 이상의 화학물질을 말한다.

따라서 임신 중에는 가급적이면 불에 직접 조리한 고기를 피하고, 삶거나 찐 고기를 먹는 게 좋다고 연구팀은 권고했다. 임종한 교수는 "고기를 직화하거나 튀길 때 나오는 벤조피렌 등의 유해물질이 임신부의 몸 속에서 염증을 일으키면서 태반 혈관에 손상을 입히거나 직접 태아에게 흘러들어 갈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럴 경우 태아가 저체중으로 태어나거나 키, 머리 둘레가 줄어드는 등 미숙아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 교수는 이어 "불에 직접 조리한 고기가 해롭다고 해서 임신기 필수 영양소인 단백질이 풍부한 고기 자체를 피할 수만은 없다"면서 "다만 직화구이 방식으로 고기를 자주 먹으면 아이의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불에 직접 조리하는 대신 삶거나 찌는 방식으로 고기를 섭취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대중문화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4/19 15:24:50 수정시간 : 2016/04/19 15:24:5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