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은 새로운 분기가 시작된다. 계절도 겨울에서 봄으로, 학생과 학부모에겐 새로운 학기가 새롭게 시작한다. 새 학기가 되면 학생들은 물론 학부모들의 하루도 분주해진다. 학교마다 학부모총회를 시작으로 교내에서 운영하는 다양한 학부모 활동에 참석해야 하고, 학교생활과 관련해 필요한 교육정보를 얻기 위해 새로운 반 학부모들과 학부모 모임도 갖게 된다.

반 모임 외에도 학생들의 공부 및 기타 생활에 필요한 소그룹 모임 등 다양한 모임이 있을 수 있다. 이렇게 크고 작은 모임이 빈번하다 보니 아이가 학급 임원이라도 맡으면 매달 적당한 모임 장소 물색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

모임장소를 선정할 때엔 무엇보다 모임 구성원 모두가 거부감 없이 접할 수 있는 메뉴 선택이 중요하다. 음식에 대한 선호도와 입맛이 천차만별인 점을 고려해 다양한 메뉴가 제공되는 식당을 선택하는 것이 안전하다. 보통 뷔페보다는 자리에 계속 착석해서 먹는 형식의 음식점이 독립적인 식사와 사적인 대화를 하기에 좋다.

학기 초 모임은 특히 어색함과 긴장감이 공존하므로 합리적인 가격으로 검증된 맛을 제공하는 식당으로 장소를 선정하는 게 부담이 덜하다. 유명 셰프의 손맛을 느낄 수 있으면서 가격이 부담스럽지 않은 중식당이라면 이런 여타 조건을 만족시킨다.

일례로 분당에 있는 ‘포츈 차이니즈 레스토랑’은 2015년 아시아명장 중식요리대회 특금상을 수상한 이향휴 메인셰프가 조리를 지휘한다. 가격대는 일반 중국집과 비슷한 수준이고 6개의 룸도 준비되어 있다. 포츈의 관계자는 “성남시청 직원들과 야탑 및 여수동 주민들이 주요 방문객이다. 가족모임장소를 찾는 분이라면 만족할 만한 공간이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기자소개 최샛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4/12 13:54:00 수정시간 : 2016/04/12 13:54:0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