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상관없이 인재 중용
전무 없애고 부사장으로 통합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인사제도와 조직문화를 혁신한다. 최근 열흘간의 해외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내부 정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29일 '미래지향 인사제도' 혁신안을 발표하고 중장기 지속성장의 기반을 다지기로 했다.

먼저 연공서열을 타파한다. 나이와 상관없이 인재를 중용해 젊은 경영진을 조기에 육성한다.

부사장/전무’ 직급을 ‘부사장’으로 통합한다. 임직원 승진시에 직급별 체류기간도 없애기로 했다.

시니어 트랙 도입, 직원 직급 표기도 삭제했다. 30대 임원 발탁과 함께 40대 CEO가 나올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인재양성을 위한 다양한 기회와 터전을 마련한다. 직원들에게 5년마다 직무 전환 기회를 공식 부여하는 사내 FA(프리에이전트) 제도를 운영한다.

우수 인력이 정년 이후에도 지속해서 근무할 수 있게 '시니어 트랙' 제도도 도입한다

성과관리체제도 혁신한다. 절대평가를 도입하고, 수시 피드백을 운영한다.

부서장 한 명에 의해 이뤄지는 기존 평가 프로세스도 보완하기로 했다. 임직원 간 협업을 장려하기 위해 '피어(Peer)리뷰'를 시범 도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직원들이 업무에 몰입할 수 있도록 주요 거점에 공유 오피스를 설치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임직원 온라인 대토론회 및 계층별 의견청취 등을 통해 인사제도 혁신방향을 마련했다.

최종적으로 노사협의회·노동조합 및 각 조직의 부서장과 조직문화 담당자 1000여명을 대상으로 의견을 청취, 세부 운영방안을 수립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9 10:43:18 수정시간 : 2021/11/29 10:4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