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
  • 정부·이통사, '선택약정 25% 할인' 안내 강화
  • 기자장정우 기자 jjw@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11.28 15:26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와 함께 25% 선택약정 요금할인 안내 방식을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25% 선택약정 요금할인은 신규 단말기를 구매할 때 지원금을 받지 않은 이용자 또는 자급제·중고폰 이용자가 가입할 수 있으며, 매월 요금의 25%를 할인받는다.

통신 3사는 65세 이상 고령층에게 문자메시지와 자동응답시스템(ARS)을 통해 25% 선택약정 요금할인 제도를 안내하기로 했다. 안내 문자메시지가 스팸 문자로 오인되지 않도록 통신 3사는 통신사 안심·인증마크를 표기할 계획이다.

또한 이용자가 보다 쉽고 직관적으로 내용을 인식할 수 있도록 안내 문자에 이미지를 포함해 가시성을 높이고, 재가입 안내 문자에는 요금할인 가입 링크를 제공해 간편하게 가입을 지원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8 15:26:45 수정시간 : 2021/11/28 15:2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