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
  • '이랬다 저랬다' 해명… KT, 진짜 원인 라우팅 오류
  • 기자장정우 기자 jjw@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10.25 18:57
  • 25일 오전 한때 KT의 '설정 오류에 따른 장애'로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가 중단됐다. 네트워크 접속 장애는 1시간가량 만에 복구됐지만, 서비스 중단이 점심시간과 겹치면서 전국 곳곳에서 피해사례가 잇따랐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KT의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에 1시간 넘게 장애 발생한 사건이 디도스 공격에서 라우팅 오류로 정정됐다.

KT는 "초기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디도스(분산 서비스 거부·DDoS) 공격'으로 추정했으나 면밀히 확인한 결과 '라우팅 오류'를 원인으로 파악했다"고 25일 밝혔다.

라우팅은 데이터 경로 작업의 일환이다. 네트워크의 중앙부에서 가입자까지 효과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결정하는 작업한다.

통신사들은 라우팅 관리를 통해 대규모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인터넷망을 원활하게 동작하도록 한다.

KT는 라우팅 오류라고만 발표한 상태여서 어떠한 경위로 오류가 발생했는지는 아직 밝혀진 바 없다.

업계에서는 KT가 어떤 이유로 라우팅 오류가 발생했는지 추가 조사로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라우팅 작업은 메뉴얼에 따라 사전 설정된 값을 기초로 자동화된 설비가 맡아서 하는데, 이번 사고가 설비 차원에 오류 혹은 관리자의 설정 실수인지 등 정확하게 규명돼야 한다는 취지다.

이날 서비스 장애로 전국의 KT 가입자들은 이용에 큰 불편을 겪었다. 서비스 장애는 이날 오전 11시 20분께부터 12시께까지 이어졌다. KT의 복구 조치가 완료된 시점인 12시 45분까지 사실상 인터넷 서비스 대부분은 마비 상태였다.

이로 인해 전화와 인터넷에 가입한 개인뿐만 아니라 카드결제기를 쓰는 소상공인, 업무용 네트워크를 기업 등 사회 전반에 걸쳐 서비스에 불편을 겪었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5 18:57:20 수정시간 : 2021/10/25 18:5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