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
  • 롯데정보통신, '시큐파이 화이트' GS 인증 1등급 획득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10.07 15:41
  • 롯데정보통신 보안 전문가가 시큐파이 화이트 솔루션으로 보안 모니터링을 하며 설명하고 있다. 사진=롯데정보통신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롯데정보통신은 자체 개발한 화이트리스트 백신 솔루션 '시큐파이 화이트(SecuFy White)'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의 GS 인증 1등급을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GS 인증은 정부가 인정하는 일정 수준의 품질을 갖춘 소프트웨어 제품에게 부여하는 제도다. ISO 국제 표준을 기반으로 기능성, 신뢰성, 효율성 등을 종합 평가한다. 롯데정보통신이 이번에 획득한 1등급은 최고 단계의 등급이다.

인증을 받은 시큐파이 화이트는 사전에 승인된 응용 프로그램 이외에는 모두 차단해 악성코드, 랜섬웨어 등에 효과적 대응이 가능한 초경량 화이트리스트 백신 솔루션이다.

무인화 추세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모든 유통매장에서는 POS 기기와 키오스크를 사용하고 있다. 이 같은 기기들은 높은 수준의 보안성이 요구되지만 대부분 저사양 장비이기에 일반 백신을 탑재하기는 어렵다.

시큐파이 화이트는 이를 위해 최적화된 보안 솔루션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저사양의 산업용 기기(공장 자동화 시스템 등)에도 무리가 가지 않도록 개발해, 평균 CPU 사용량 1~5% 미만, 설치 용량도 5MB 미만으로 설치와 운영 부담을 최소화했다.

또한 중앙관리 서버는 고객사에 맞춰 폐쇄망 또는 클라우드 환경 모두 구축 가능하고, 정책을 통합 설정하고 배포할 수 있어 관리자 입장에서도 더욱 편리하다. 만약 정책 서버에 장애가 발생해도 단말에 설치된 에이전트가 독립적으로 동작하여 비즈니스 연속성을 보장한다.

롯데정보통신은 지속적인 솔루션 고도화를 통해 전문 보안 서비스를 제공해 오고 있다. 최근 보안관제 플랫폼인 '시큐파이 SOC(SecuFy SOC)'에는 롯데정보통신의 정보기술연구소가 딥러닝 알고리즘을 이용해 자체 구축한 AI 모델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보안관제 업무를 크게 효율화할 수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관제인력이 아닌 AI가 2차 판별을 대신해 주기 때문이다. 지속적인 데이터 학습을 통해, 앞으로는 AI가 새로운 유형, 다양한 유형의 공격에도 자동적으로 정·오탐을 판단해 처리하고, 몰랐던 공격 유형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

남환우 롯데정보통신 플랫폼사업본부장은 "전문화된 보안 역량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안 시장에서의 차별성을 확대해나가고, 융합 보안 사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07 15:41:57 수정시간 : 2021/10/07 15:4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