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 CNS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고객 접점 공간 ‘LG CNS Town(메타버스 타운)’을 열었다고 5일 밝혔다.

LG CNS의 디지털전환(DX) 사업에 관심 있는 고객은 24시간 메타버스 타운을 방문할 수 있다.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물류, 보안 등 LG CNS가 제공하는 DX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다.

디지털 트윈으로 구현한 스마트 물류 센터 영상을 시청하고, LG CNS 전문가에게 상담 신청을 할 수 있다.

LG CNS는 이번 메타버스 타운을 △쇼룸 △세미나 룸 △라운지 등 다양한 공간으로 구성했다.

쇼룸에서는 영상을 통해 각각의 사업별 DX 사례를 살펴볼 수 있다. 세미나 룸은 컨퍼런스 홀 형태로 구현했다.

고객은 아바타로 의자에 착석하고, 발표자와 화상 미팅을 통해 소통한다. 라운지는 네트워킹과 이벤트를 위한 공간이다. 사업별 LG CNS 전문가를 확인할 수 있으며, DX 퀴즈 공간, 뉴스레터를 신청할 수 있는 북카페 등도 방문할 수 있다.

LG CNS는 오는 26일 메타버스 타운에서 ‘애플리케이션 현대화(Application Modernization, 이하 AM) 웨비나’를 진행할 계획이다.

LG CNS는 ‘AM 웨비나’에서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 속 민첩성을 확보하는 방안을 제시한다. 외부 전문기관의 최신 국내 AM 시장 분석 결과도 발표할 예정이다.

LG CNS CAO(Chief Account Officer) 김홍근 전무는 “메타버스는 코로나 이후 미래 디지털 시대의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손에 잡히는 DX를 체험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를 활용한 마케팅 활동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08:41:29 수정시간 : 2021/08/05 08:4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