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LCK와 파트너 계약…다양한 이벤트로 시너지
  • 기자장정우 기자 jjw@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6.22 10:03
  • 박종철 카카오엔터 플랫폼 사업부문장(왼쪽)과 오상헌 LCK대표(오른쪽)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의 한국 프로 리그를 주최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와 파트너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21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박종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사업부문장과 오상헌 LCK 대표를 비롯한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LCK는 2021년 LCK 스프링 플레이오프부터 협업을 진행했다. 당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대표적인 IP(지식재산권) '나혼자만 레벨업'과 LCK를 연계한 프로젝트가 진행됐고, 해당 프로젝트는 웹툰과 e스포츠를 좋아하는 팬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향후 LCK와의 협업 범위를 넓혀 서머 스플릿부터 본격적으로 스폰서 마케팅을 계획하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LCK의 이번 협업은 글로벌 MZ세대에 보다 입체적이고 흥미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LCK는 현재도 2021 LCK 서머 개막을 맞아 LCK 소재의 ‘21' LCK 서머: Summer is Coming’을 카카오페이지에서 인기리에 선보이고 있다.

박종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사업부문장은 “LCK는 세계 e스포츠 팬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리그이자, 글로벌 MZ 세대가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라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LCK, 이 두 회사의 협업이 양사의 글로벌 행보에 무궁무진한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오상헌 LCK 대표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갖고 있는 소프트 파워는 한국을 넘어 세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면서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양사 모두 국제적으로 사랑받는 콘텐츠로 더욱 발전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2021 LCK 서머 스플릿은 지난 9일 막을 올렸으며 초반부터 절대 강자가 없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2021 LCK 서머는 코로나19 정부 시책을 준수하는 가운데 오프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2 10:03:36 수정시간 : 2021/06/22 10:03: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