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내년 열리는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의 오프라인 전시회에 참가한다.

CES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매년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내년 1월5일부터 8일까지 열리는 CES의 오프라인 전시에 참여하기로 했다.

올해 CES는 코로나19 여파로 현장 전시 없이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하지만 최근 백신 접종이 늘고 있는 상황을 반영해 내년에는 오프라인 전시를 다시 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내년 CES에서 퀀텀닷(QD) TV를 공개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OLED TV 신제품을 선보이는 한편 로봇 신기술, 전장 기술 등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또 다른 가전 전시회인 IFA가 올해 취소됨에 따라 내년 상당수 기업들이 CES로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16:00:47 수정시간 : 2021/06/16 16:00:4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