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컴투스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컴투스가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이하 백년전쟁)의 첫 글로벌 이벤트 대회인 ‘백년전쟁 월드 쇼다운(Lost Centuria World Showdown, 이하 월드 쇼다운)’의 참가자 모집을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백년전쟁은 서머너즈 워 세계관 속 몬스터들로 덱을 구성해 실시간 대전을 펼치는 게임으로, 출시 전부터 전 세계 유명 인플루언서 100명이 참가한 이벤트 대회인 '월드 100 인비테이셔널'을 통해 e스포츠로서의 발전 가능성을 확인했다.

컴투스는 향후 본격적인 e스포츠 추진에 앞서 이번 글로벌 이벤트 대회를 통해 보다 많은 전 세계 게임팬들에게 백년전쟁의 플레이 재미는 물론 몰입감 높은 관전의 묘미까지 선보이며 첫 걸음을 내딛는다는 계획이다.

월드 쇼다운 대회의 참가 신청 기간은 6월14일부터 7월1일까지며, 전 세계 소환사(이용자)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월드 토너먼트 결과에 따라 상위 8명의 참가 신청자가 본선 진출자로 선발된다. 오는 8월8일 개최되는 본선 경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 경기 무관중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다.

월드 쇼다운 대회는 1등 상금 1만달러(한화 약 1200만원)를 포함해 총 상금 2만달러(한화 약 2500만원) 규모로 개최되며, 참가 신청을 완료한 유저 모두에게도 일반 스킬석 소환권이 지급될 예정이다.

컴투스 관계자는 “백년전쟁은 수많은 덱 전략을 기반으로한 두뇌싸움과 카운터 시스템 등을 통한 피지컬 전투 액션의 재미를 모두 갖춰, 이미 e스포츠로서의 가능성이 입증된 게임”이라며, “이번 첫 글로벌 이벤트 대회를 시작으로 향후 전 세계 게임팬들이 축제처럼 즐길 수 있는 글로벌 대표 e스포츠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5 16:14:10 수정시간 : 2021/06/15 16:14:1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