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스마일게이트는 글로벌 기업 아마존과 PC MMORPG ‘로스트아크’의 북미 및 유럽 서비스를 퍼블리싱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발표는 10일 오전 11시(현시시간)부터 진행된 글로벌 온라인 게임쇼 ‘썸머 게임 페스트 2021’를 통해 공개됐다. 아마존게임즈는 연내 북미와 유럽에 ‘로스트아크’를 독점 서비스하게 된다.

앞서 스마일게이트알피지와 아마존게임즈는 지난해 8월 북미 및 유럽 독점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알파 테스트는 11일부터 16일까지 실시된다. ‘스팀’을 통해 진행되는 이번 테스트는 파운더스 팩 사전 예약자와 신청을 통해 선정된 이용자만 참여할 수 있다.

양사는 서구권 이용자들을 위해 음성과 텍스트가 지원되는 영어뿐만 아니라 프랑스어, 독일어, 스페인어에 대한 텍스트도 지원한다.

스마일게이트 지원길 대표는 “아마존게임즈는 뛰어난 서비스 역량을 보유한 최고의 파트너”라며 “양사가 보유한 개발 및 퍼블리싱에 대한 모든 노하우를 결집해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도 성공적인 서비스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8:30:00 수정시간 : 2021/06/11 18:30:0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