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오는 12일부터 LG유플러스 ‘U+모바일tv’에서 tvN을 포함한 CJ ENM 10개 실시간 채널을 볼 수 없게 될 전망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U+모바일tv 앱에 CJ ENM 채널 실시간 방송 중단 가능성에 대한 공지사항을 게재했다.

대상 채널은 tvN, tvN 스토리, O tvN, 올리브, 엠넷, 투니버스 등 10개 채널이다.

양사가 콘텐츠 사용료 협상에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이 원인이다. 이날 자정까지 사용료 협상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12일부터 U+모바일tv 내 CJ ENM 채널 송출이 중단된다.

양사는 IPTV 프로그램 사용료 계약과 모바일 플랫폼 계약을 합쳐서 진행해왔다. 하지만 CJ ENM이 OTT 시장 위상 변화를 이유로 U+모바일tv 별도 계약을 요구하면서 갈등이 시작됐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7:38:07 수정시간 : 2021/06/11 17:38:0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