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네이버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네이버클라우드가 'NH 퍼블릭 클라우드 표준 사업자'로 선정되며 NH농협은행(이하 농협은행)의 선도 사업을 수행할 수 있는 자격을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업자 선정은 업무의 중요도 및 형태를 고려해 중요업무와 비중요업무로 구분해 이뤄졌으며, 네이버클라우드(메타넷티플랫폼)과 AWS(클라우드그램) 2개 사업자가 농협은행의 중요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표준 사업자로 선정됐다.

중요업무 표준 사업자는 고유식별정보 및 개인신용정보 처리 업무, 재해 복구 시스템 등 농협은행 내부망과 전용선 연결을 담당하며 농협의 핵심 비즈니스를 다루게 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농협은행의 클라우드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재해 복구 시스템 구축, 콘텐츠 전송 네트워크(CDN, Contents Delivery Network) 구축, 연구 개발(R&D) 및 코딩 실습 환경 구축 등 총 3가지 선도 프로젝트를 앞으로 수행하게 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특히 기술 평가에서 상대적 우위를 점하며 높은 과제 수행 역량 수준을 인정받아 표준 사업자로 선정됐다.

주요 관련 평가 항목인 ▲일반부문(제안 개요, 제안사 일반현황, 유사 프로젝트 수행 경험, 제안전략) ▲ 기술부문(규정 준수, 클라우드 서비스, 아키텍처/호환성, 가용성, 관리/모니터링 기능), ▲ 보안부문(권한/접근통제, 취약점 관리, 암호화, 보안관제), ▲ 관리부문(운영/관리 서비스, 비상/장애 대응, 기술지원)에서 경쟁사 대비 높은 점수를 획득해 차별화된 기술력을 입증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금융 상위 감독규정을 100% 준수하는 국내 대표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으로 보안 및 심의 요건을 충족하는 클라우드 인프라를 신속하게 구축 가능하다. 보안 규정이 변경되는 경우 컴플라이언스 팀이 국내에 있어 타사 대비 가장 빠르게 대응이 가능하다.

또한, 맞춤형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역량을 보유해 농협은행이 고려하는 업무 중요도와 애플리케이션 특성을 반영한 최적의 클라우드 확장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다.

일반 기업이 사용하는 퍼블릭 클라우드와 완전히 물리적으로 분리한 금융 전용 데이터센터를 통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안전하게 제공하며, 완전 관리형 고객 전용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상품인 ‘뉴로클라우드(Neurocloud)'로 기업의 데이터 통제권을 유지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네이버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한 클로바(CLOVA) 인공지능(AI) 특화 서비스를 제공해 금융기업이 경쟁력 있는 다양한 서비스 구현에 클라우드 신기술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한편, 네이버클라우드는 과거 농협은행과 다수의 협업을 진행해왔다. 2019년 1월부터 길고 복잡한 URL을 짧고 간단하게 바꿔주는 nShortURL API(Application Program Interface)를 도입해 현재 일평균 3만 5천 건 이상 사용하고 있다.

같은 해 10월에는 오픈API와 금융 클라우드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농협 API 개발자센터에 필요한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했으며, NH디지털R&D캠퍼스 입주기업에게 스타트업 성장에 필요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지원 프로그램인 ‘그린 하우스’ 혜택을 지원했다.

2020년 10월에는 모바일 생활금융플랫폼 앱 ‘올원뱅크’의 특정 서비스들을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으로 오픈하면서, 국내 1은행권 최초로 고객 서비스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제공한 사례로 기록됐다.

김태창 네이버클라우드 클라우드 사업 총괄(전무)는 “네이버클라우드가 이번 NH 퍼블릭 클라우드 표준 사업자로 선정된 것은 국내 금융권의 다양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사업을 수행하며 쌓은 기술력과 고객을 향한 신뢰를 인정받았다는 의미다”라며 “선례를 뛰어넘는 역량을 발휘해 NH농협은행의 중요업무 선도 과제도 성공적으로 수행해 나가겠다" 고 포부를 밝혔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0 10:22:26 수정시간 : 2021/06/10 10:22:2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