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이 제1회 MARS 월드포럼에서 환영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한컴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과 대전시는 9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세계적인 석학들을 초청해 '모빌리티, 로봇이 인공지능(AI)를 만나는 미래 세상'이라는 주제로 '2021 제1회 MARS 월드포럼'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서는 모빌리티, AI, 로봇, 우주 분야를 포괄하는 첨단기술 분야 17명의 세계적인 석학들이 특별강연을 통해 드론, 로봇 등 관련 기술과 산업에 대한 다양한 육성방안을 제언했다.

먼저 기조 연사로 미국 NASA Solar System Ambassador 폴윤 교수와 연세대학교 미래항공우주기술센터장인 이동규 교수는 NASA의 화성탐사 프로젝트와 우리의 우주 전략에 대해 강연했다.

또한 세계 최초로 시각장애인이 직접 운전하는 자동차를 개발하고 휴머노이드 로봇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인 데니스홍 UCLA 기계공학과 교수 겸 로봇 연구소 로멜라 소장도 영상으로 기조 강연에 나섰다.

이번 월드포럼은 지난 2월에 있었던 대전시와 한컴그룹의 한국형 디지털 뉴딜의 중심 4차산업혁명특별시 완성을 위해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성사됐으며, ICT 융복합 대표기업인 한컴그룹과 국내 뉴딜 산업 선도도시인 대전시가 상호 협력한 결실로 평가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국내 최고의 연구기관과 연구대학이 집적한 대전시의 인프라와 한컴그룹이 가진 첨단기술이 협력해 앞으로 명실상부한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거듭나 국내 뉴딜산업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코로나19로 산업 구조의 변화가 가속화되면서 디지털 격차로 인한 양극화가 새로운 미래 이슈로 당면하고 있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첨단기술이 가져올 미래 사회를 예측하고 앞으로 다가올 세상에 맞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받아들이는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월드포럼의 'MARS'는 미래의 변화를 가져올 모빌리티(Mobility), AI, 로봇(Robotics), 우주(Space)의 앞글자를 따 만든 이름이다. 한편, 이번 행사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외국 강연자들은 온라인으로 대신하고 오프라인 참석자는 50명 이내로 제한했으며, 일반 시민들에게는 온라인 생방송으로 중계됐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9 12:00:16 수정시간 : 2021/06/09 12:00:1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