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네이버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네이버 쇼핑라이브를 통해 비즈니스를 키워가는 중소상공인(SME)가 증가함에 따라, 네이버가 SME를 위한 온라인 교육 허브 페이지를 열어 SME 라이브커머스 역량 강화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 7월 말 론칭한 네이버 쇼핑라이브는 10개월 만에 누적 거래액 2000억원을 돌파하고, 누적 시청횟수 3억뷰, 콘텐츠 수는 6만건을 넘어섰다. 특히 주 1회 이상 쇼핑라이브를 진행하는 SME 판매자가 서비스 초창기인 지난해 8월 대비 1300% 이상 늘고, 5월 SME 거래액 규모도 동기간 대비 2400% 이상 확대되며 쇼핑라이브를 활용하는 SME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SME의 높은 참여는 네이버 쇼핑라이브만의 경쟁력이 되고 있다. SME의 5월 쇼핑라이브 거래액 비중은 전체의 47%를 차지할만큼 SME 라이브가 양적, 질적으로도 성장해 네이버 쇼핑라이브에 다양성을 가져오고 있으며, 누적 구매자 수도 300만명을 기록하는 등 쇼핑라이브의 규모의 성장과 연결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네이버는 ‘쇼핑라이브 전용 교육 허브 페이지’를 열고, SME를 위한 라이브커머스 교육의 접근성을 강화한다. 해당 허브 페이지에서는 쇼핑라이브 기능 가이드, 성공 사례 전수, 라이브 운영 노하우 및 카테고리 특화 교육 등 SME를 위한 쇼핑라이브 전용 교육 콘텐츠를 총망라해 무료로 제공한다.

SME들은 자신의 숙련도와 목적에 맞게 신규 교육 콘텐츠나 온라인 교육 커리큘럼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으며, 온라인 QA 게시판을 통해 강사 등 교육 담당자와 편리하게 학습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할 수도 있다. 쇼핑라이브 전용 페이지는 네이버에서 ‘쇼핑라이브’를 검색하거나 파트너스퀘어 TV 및 쇼핑라이브 판매자 앱 등을 통해 접속할 수 있다.

송재훈 네이버 쇼핑라이브 책임리더는 “많은 SME들이 네이버 쇼핑라이브에 참여한 결과, 타 플랫폼에는 없는 독보적인 쇼핑콘텐츠가 쌓이고 있으며, 이러한 효용이 이용자 혜택으로도 이어질 수 있도록 SME 역량 강화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빠르게 커지고 있는 라이브 커머스 환경 속에서 많은 SME들이 기회를 포착할 수 있도록 온라인 교육과 오프라인 지원을 병행하며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SME들에게 스튜디오 및 장비를 무료로 지원하는 쇼핑라이브 전용 스튜디오는 지난해 12월에 종로에 첫 오픈을 하고, 이달 1일부터는 역삼과 홍대 파트너스퀘어로도 확대해 운영 중이다. 연내에는 광주 및 부산 파트너스퀘어도 쇼핑라이브 전용스튜디오로 리뉴얼해 운영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9 09:26:53 수정시간 : 2021/06/09 09:26: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