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네오위즈 로고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네오위즈가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에 따른 2021년도 1분기 실적을 12일 발표했다.

매출액은 714억원으로 전년보다 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34억원, 당기순이익은 206억원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2% 감소, 60% 성장했다.

PC/콘솔 게임 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한 342억원으로, 지난 1월 출시한 ‘스컬’이 흥행에 성공하며 매출에 기여했다. 스컬은 PC게임에 이어 올 여름 닌텐도 스위치 버전을 비롯한 플레이스테이션4(PS4), 엑스박스 원(Xbox One) 등의 콘솔로도 올 여름 출시된다.

스컬 외에도 현재 스팀(Steam)에서 서비스 중인 ‘메탈유닛’, ‘사망여각’, ‘댄디 에이스’ 등이 순차적으로 콘솔 플랫폼 출시를 앞두고 있어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

모바일 게임 부문은 웹보드 게임이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 나갔으나, 일부 모바일 게임들의 자연 감소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유사한 수준인 360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부터 지난 2월 인수한 스티키핸즈의 성과가 반영되기 시작했으며, 기존 라인업 외에도 솔리테어 게임의 명가로 꼽히는 스티키핸즈의 개발력과 네오위즈의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더한 신작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더 큰 성과를 창출해 나갈 방침이다. 여기에 4월과 5월에 각각 글로벌 출시한 ‘베이스볼 PVP’, ‘골프 임팩트’ 등을 통해 매출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네오위즈는 올 여름 주요 신작인 ‘블레스 언리쉬드’ PC 버전을 선보이며 PC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시장 공략에 나선다. 정식 출시를 앞두고 5월13일부터 파이널 테스트를 진행,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마지막 담금질에 돌입한다. 이 외에도 최근 PC게임 ‘산나비’, ‘언소울드’의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는 등 라인업 확보를 위한 투자도 지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2 10:39:19 수정시간 : 2021/05/12 10:39: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