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CJ ENM 로고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CJ ENM은 한국채택국제회계 (K-IFRS) 연결기준으로 2021년 1분기 7919억원의 매출액을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135.7% 증가한 936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역대 분기 최대규모다. 콘텐츠 경쟁력에 기반한 TV 광고 매출과 티빙 등 디지털 기반 매출 고성장이 성과를 견인했다.

미디어 부문은 매출 3862억원,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1283.6% 고성장한 538억원으로 사상 최대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1분기에는 역대 tvN 시청률 6위를 기록하며 종영한 드라마 ‘빈센조’, 예능 ‘윤스테이’ 등 화제성 높은 콘텐츠에 힘입어 TV 광고 매출이 전년 대비 24.5% 증가했다. 또한 ‘여고추리반’ 등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 런칭 및 JTBC·네이버와의 전략적 협업에 힙입어 티빙 유료가입자가 전년 4분기 대비 29.3% 증가하면서 디지털 매출 고성장(YoY 33.7%)에 기여했다.

2분기에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마인’, 예능 ‘대탈출 시즌4’ 등을 통해 신규 콘텐츠 화제성을 극대화하고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인 신’서유기 스페셜 스프링 캠프’, ‘아이돌 받아쓰기 대회’ 등을 통해 디지털 매출 기반의 성과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음악 부문은 전년보다 30.9% 증가한 522억원의 매출을 영업이익은 62억원을 기록했다. 온라인 K-컬쳐 페스티벌 ‘KCON:TACT 3’ 성료 및 글로벌 아티스트 ‘JO1’ 등 자체 아티스트의 온라인 콘서트 확대로 콘서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58.9% 증가했고, 해외 유통을 포함한 음반·음원 매출도 수익성 증가에 기여했다.

2분기에도 ‘엔하이픈’, ‘TO1’ 등 자체 아티스트의 앨범 발매 및 온라인 콘서트 확대를 통해 수익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영화 부문은 매출 227억원, 영업손실 1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신규 작품 개봉이 지연되면서 극장 매출이 감소했으나, 주문형(On-Demand) 영화 수요 증가로 기존 라이브러리 중심 부가판권 매출이 직전 분기 대비 40.5% 증가하며 성과에 기여했다.

극장·OTT(오버 더 톱) 동시 개봉 등 유통 플랫폼 유연화 전략에 따라 영화 ‘서복’에 이어 하반기에도 영화 ‘해피뉴이어’를 티빙과 극장에 동시 공개할 예정이다.

CJ ENM 관계자는 "1분기에는 티빙의 오리지널 콘텐츠 공개 등 디지털 사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행보를 이어나갔다”며 “디지털 시프트 기반의 혁신 속도를 가속화 하고 콘텐츠 및 상품 경쟁력 강화를 통한 성장세를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6 17:56:47 수정시간 : 2021/05/06 17:56:4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