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네이버 로고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네이버가 지난 3월 5억달러 규모의 해외채권 데뷔 발행에 이어 5일 3억달러 규모의 증액 발행에도 성공했다. 네이버의 이번 해외사채 리오프닝(Re-opening)은 국내 민간기업 최초이다.

네이버는 지난 3월 발행된 5억달러 규모의 2026년 만기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에 대한 투자자들의 꾸준한 추가 수요를 바탕으로 기존 채권을 추가로 증액하는 리오프닝을 진행해 3억 달러 규모의 추가 자금 조달에 성공했다.

네이버 측은 당초 2억달러 규모로 자금 조달에 나섰으나 해외우량투자자들의 실수요를 바탕으로 기존 목표금액을 상회하는 3억달러를 증액했다고 덧붙였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88%, 유럽 12% 배정 받았고, 투자자 유형별로는 자산운용사 66%, 은행 및 PB 33%, 보험사 및 기타 투자자 1%를 배정 받았다.

네이버는 5일 오전 미국채 5년 대비 110 bps area에 최초 금리 가이던스(Initial Price Guidance)를 제시하여 북빌딩을 개시했다. 오후 7시경, 최종 금리 가이던스(Final Price Guidance)는 미국채 5년 대비 85 bps 로 제시하였고 당시 투자자 수요 최대 금액은 10억달러 수준이었다.

통상 목표 금액 대비 3-4배수로 수요를 모집하는 신규 채권 발행과 달리, 리오프닝은 이미 발행한 5억달러 채권을 증액하므로 실수요 위주인 점이 큰 차이점이다.

이번 증액 발행과 관련해, 무디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는 네이버의 신용등급(A3 안정적 / A- 안정적)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 판단했고 증액 발행을 감안해도 낮은 수준의 레버리지 비율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상진 네이버 CFO는 “이번 리오프닝을 계기로 네이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대한 투자자들의 긍정적 신뢰를 재확인했고 향후 친환경/사회적 투자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 밝혔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6 14:51:53 수정시간 : 2021/05/06 14:51: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