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디스플레이는 '갤럭시노트20'에 탑재되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이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운영하는 '환경성적표지 인증'은 제품이나 서비스의 환경성을 소비자들이 눈으로 볼 수 있도록 표기하는 인증 제도다.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원재료 수급 과정부터 제조공정에 이르기까지 제품 생산 전 과정에서 환경 영향성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평가를 진행해야 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약 3개월간 갤럭시노트20 패널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 및 사용되는 물의 양과 배출수의 성분, 산성비 및 부영양화 등 수질 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평가를 진행했다. 탄소, 물, 자원 발자국 등 전체 7가지 항목에 대한 환경성적표지인증을 획득했다.

2018년 디스플레이 업계 최초로 인증을 받은 후 지난해에는 갤럭시 Z플립에 탑재되는 폴더블용 OLED 패널에 대해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는 지속가능사무국을 신설해 본격적으로 ESG 경영을 시작했다.

이에 따라, 대기 환경 개선을 위한 최신 설비 도입과 자원 재활용을 위한 스마트 재활용 수거함 설치, 수자원 보호를 위한 용수 사용량 저감 활동 등 전사적으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08:53:26 수정시간 : 2021/04/21 08:53:2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