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남부 테네시주 클락스빌에 위치한 LG전자 세탁기 공장 전경.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가 미국에서 세탁기 공장을 증설한다.

LG전자는 미국 테네시주(州) 클락스빌에 있는 세탁기 공장에 2050만 달러(약 229억원)를 투자해 생산설비를 증설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회사 측은 이번 투자로 334개 신규 일자리가 창출돼 클락스빌 세탁기 공장 직원 수가 총 1000여명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 테네시 세탁기공장은 트럼프 행정부의 세탁기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2017년 8월 착공했다. 2018년 12월부터 가동에 들어갔다.

대지 면적 125만㎡에 연면적 7만7000㎡ 규모다. 연간 120만대의 드럼 세탁기와 통돌이 세탁기를 생산할 수 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5 16:02:35 수정시간 : 2021/04/15 16:02:3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