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넥슨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넥슨은 15일 온라인 액션게임 ‘던전앤파이터(이하 ‘던파’)’에 ‘총검사’ 캐릭터의 ‘진(眞) 각성’ 업데이트를 실시하고 신규 PVP(Player vs. Player) 콘텐츠 ‘영웅의 격전지’를 선보였다.

총검사는 사격술과 검술을 접목시킨 전투법으로 화려하고 역동적인 액션을 펼치는 중년 남성 캐릭터다.

이번 업데이트로 총검사 캐릭터 4종에 진 각성이 적용돼 모험가는 ‘진 히트맨’, ‘진 요원’, ‘진 트러블 슈터’, ‘진 스페셜리스트’ 등 더욱 강력해진 총검사를 만날 수 있다. 각 캐릭터는 데미지 밸런싱과 함께 신규 95레벨 패시브 스킬과 액티브 스킬이 추가되며 ‘여명의 비상’, ‘마지막 임무’, ‘클라이막스’, ‘블랙 호라이즌’ 등 캐릭터 콘셉트가 반영된 진 각성 스킬이 새롭게 등장한다.

넥슨은 업데이트를 기념해 5월13일까지 총검사로 접속하면 매일 ‘피로 회복의 비약’ 또는 ‘성장의 비약’을 제공한다.

총검사로 진 각성 달성 시 4부위의 ‘100레벨 레전더리 장비 선택 상자’를, ‘진 각성’ 달성 후 적정 던전을 클리어하면 ‘시간의 인도석(250개)’을 지급하며 총검사 캐릭터 4종 모두 진 각성 달성 시에는 ‘무기 아바타 상자’를 제공한다. 총검사에 공격 속도 및 이동 속도 증가 등 버프 효과를 적용하고, 파티 플레이 시 구성원 전체에 사냥 경험치 추가 혜택을 지원한다.

이 밖에 던파 캐릭터로 적정 레벨 던전을 클리어하고 매일 탄환 7개를 모아 탄창을 장전하면 이벤트 주화인 ‘사라진 자들의 주화’와 ‘성장 캡슐(총검사 전용)’ 등을 보상으로 지급하며, 장전 누적 횟수에 따라 이벤트 주화를 추가 제공한다. 이벤트 주화는 ‘기억이 담긴 시계’ 상점에서 레이드 입장 재료, ‘1레벨 상승권’, ‘검은 성전의 기억 무기 선택 상자’ 등의 보상으로 교환할 수 있다.

한편, 넥슨은 던파에 적진점령을 기반으로 한 대전 모드 영웅의 격전지 이벤트를 진행한다. 일반 대전과 랭크 대전으로 나뉘며 기존에 착용한 장비의 영향을 받지 않는 상태에서 골드를 모아 캐릭터를 강하게 성장시키고 적군의 메인 타워를 파괴하면 승리한다.

영웅의 격전지 랭크 전투를 플레이하면 ‘영웅의 격전지 - 패기 오라’, ‘영웅의 격전지 - 생명 크리쳐’, ‘영웅의 격전지 - 투지 데미지 폰트’, ‘순수한 황금 증폭서’ 등과 교환할 수 있는 ‘용맹한 영웅의 징표 주화’를 하루에 50개까지 획득할 수 있다.

일일미션과 주간미션을 수행하면 ‘시간의 인도석(50개)’, ‘피로도 회복의 비약’, ‘레이드 입장권 3종 상자’ 등과 교환할 수 있는 이벤트 주화도 추가 제공한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5 15:46:37 수정시간 : 2021/04/15 15:46: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