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기는 세계 최고 성능의 초소형·고용량 MLCC 신제품 개발에 성공, 고부가 IT MLCC 시장 선점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삼성전기는 0402 크기(가로0.4, 세로0.2mm)에 1.0uF(마이크로패럿)용량, 6.3V(볼트) 정격전압 제품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MLCC는 반도체 등 주요 부품에 전류를 공급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전기용량과 정격전압(높은 전압을 견딜수 있는 내구성)이 가장 중요한 특성이다. 스마트폰 등 기기에 1000개 이상이 탑재되므로 크기가 작을수록 경쟁력이 있다.

이번 제품은 또한 DC 바이어스(BIAS) 특성(직류전압을 가했을 때 제품의 용량이 감소하는 특성, 변화가 적을수록 우수)도 업계 최고 수준으로 제품 수명 및 작동에 안정성을 높였다.

0402 크기는 최근 시장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초소형 제품이다. 5G 등 기술고도화, 멀티카메라 등 다양한 기능 탑재로 인해 초소형 크기에 큰 용량과 큰 전압을 견디는 MLCC가 필수적이다.

그러나 지금까지 0402크기 1uF MLCC는 4V급에 그쳐 IT기기에서 적용 할 수 있는 부분이 제한적이었다.

삼성전기는 이번 개발을 통해 0402사이즈의 초소형에 1.0uF 고용량 특성을 유지하면서 정격전압을 1.5배(4V→6.3V) 높여 다양한 고성능 IT기기에 적용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MLCC 시장에서 초격차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삼성전기는 지난해 재료, 공정, 설비 등 각 부문 전문가들로 TF를 구성했다. 삼성전기는 초소형 및 최고용량, 최고전압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소재부터 제조, 분석 등 많은 부분에서 새로운 기술을 개발, 적용했다.

특히 초박막 유전체를 구현하는 나노(머리카락 굵기의 1000분의1 이하) 미립 파우더 가공 기술을 확보했고, 제조 과정에 반도체 공정 분석 기법을 도입해 신뢰성을 향상시켰다.

삼성전기 컴포넌트사업부장 김두영 부사장은 “이번 제품은 업계 최초로 초소형·최고용량·고정격전압을 구현한 제품"이라며 "5G 이동통신 상용화와 비대면으로 인한 전자기기 수요의 증가, 자동차의 전장화 등 급증하고 있는 초소형·고성능·고신뢰성 MLCC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전기는 핵심 원자재 내재화, 차세대 설비개발 등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장에서 선도적 지위를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5 09:16:26 수정시간 : 2021/04/15 09:16:2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