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넷마블,타파스 로고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넷마블의 개발 자회사 넷마블F&C는 북미 웹툰·웹소설 플랫폼 기업 '타파스미디어'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전략 모바일 MMOG(다중접속게임) ‘아이언쓰론’ 지식재산권(IP) 기반 웹소설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아이언쓰론은 넷마블F&C가 개발한 차세대 전략 모바일 MMOG로 지난 2018년 글로벌 시장에 출시됐다.

넷마블F&C는 오는 14일 '아이언쓰론: 퍼스트본’(Iron Throne: Firstborn)을 원작으로 한 웹소설 '퍼스트본: 디바이디드 로얄티스’(Firstborn: Divided Loyalties)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 웹소설 및 웹툰 플랫폼 ‘타파스’를 서비스 중인 타파스미디어와 함께 글로벌 IP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타파스는 북미 지역 최초의 웹툰 플랫폼으로 지난해 5월 기준 6만명 이상의 작가와 140만편 이상의 작품, 80여개의 오리지널 IP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월간이용자(MAU) 수 300만명 이상, 누적 조회수는 67억건 이상을 기록했다.

넷마블과 타파스미디어는 향후 넷마블 게임 IP 기반의 다양한 콘텐츠를 공개할 예정이다.

남주현 넷마블 F&C IP개발실장은 “게임을 넘어 다양한 콘텐츠로 이용자들에게 즐거움을 제공하는 것이 넷마블과 넷마블F&C의 목표"라며 "이번 웹소설 출시는 타파스미디어와 함께할 여러 의미있는 프로젝트의 일환이며 앞으로도 자체 IP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앨리슨 골드만(Alison Goldman) 타파스 스튜디오 소설 부문 대표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넷마블과 협업하게 되어 기쁘다”며 “타파스미디어의 콘텐츠를 기반으로 넷마블 IP와 세계관을 꾸준히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퍼스트본: 디바이디드 로얄티스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연재하는 작가 ‘C.J. 영’이 집필을 담당하며, 최소 30개 챕터로 구성되어 매주 2회씩 업로드 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4:49:24 수정시간 : 2021/04/13 14:49:2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