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한컴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 계열사이자 블록체인 전문 기업인 한컴위드가 가상자산 사업에 참여한다.

한컴위드는 해외 법인인 한컴싱가포르를 통해 아로와나테크에 지분을 투자했으며, 아로와나테크가 진행하는 금 기반 아로와나 프로젝트에 기술 파트너로 참여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13일 밝혔다.

아로와나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기술로 금 유통 프로세스의 신뢰를 높이고 금 비즈니스의 양성화에 기여함은 물론, 개인이 금을 쉽게 거래할 수 있는 디지털 플랫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아로와나 토큰(ARW)은 디지털 플랫폼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와 다양한 방식으로 연계돼 사용될 계획이므로 높은 신뢰도를 기반으로 디지털 금융 시장에서의 활용 가치가 매우 높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아로와나 테크는 현재 가상자산 거래소에 아로와나 토큰의 상장을 추진 중이다.

한컴위드는 아로와나 테크에 기술 제공 외에도, 디지털 자산 플랫폼, XR(VR·AR) 융복합 쇼핑몰, 금 기반 모바일 상품권, 한컴페이 등 추진 중인 다양한 신사업들에도 아로와나 토큰을 적극 연계시킴으로써 토큰의 유통 확산을 지원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컴위드는 지난해 6월 금거래소를 인수한 바 있으며, 이후 금기반의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금융 사업을 목표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 중에 있다.

한컴위드 관계자는 "실물 자산을 디지털화해 디지털 플랫폼 위에서 국경을 넘는 자유로운 거래가 이뤄지는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4:47:19 수정시간 : 2021/04/13 14:47: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