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12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이 주최하는 반도체 공급망 확충 회의에 초대받은 삼성전자가 바이든 행정부의 요구에 어떤 대응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참석자들은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 관련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미국의 공급망 복원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 등을 논의한다. 이로 인해 삼성전자의 미국 오스틴 공장의 추가 투자 결정이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자리에는 삼성전자 뿐 아니라 TSMC, AT&T, 포드, GM, 글로벌파운드리, HP, 인텔, 마이크론, 노스럽 그러먼, NXP 등 19개 기업이 참석한다.삼성전자는 국내 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초청됐다.

회의를 준비하기 위해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고위 임원들은 주말에도 사무실에 나와 이와 관련한 대책 회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희토류 등 핵심 전략품목의 공급망을 재점검하는 행정명령을 통해 공급망 취약점을 개선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특히 중국과 대치하고 있는 미국이 주요 국가들을 반도체 동맹으로 끌어들이는 상황에서 자칫 삼성전자가 불편한 위치에 놓일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4:30:41 수정시간 : 2021/04/12 14:30:4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