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기 수원사업장 전경. 사진=삼성전기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기가 올해 직원 임금을 평균 7% 인상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기는 노사협의회와 기본인상률 4.5%에 개인 고과에 따른 성과인상률 2.5%를 더해 직원 임금을 평균 7% 올리기로 합의했다.

또 국내 출장비를 5만원으로 인상하고 경조사비는 직급에 차등을 두지 않고 지급하기로 했다.

기존에 3일만 부여됐던 난임휴가도 5일로 연장한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8 16:05:45 수정시간 : 2021/04/08 16:05: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