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모델 3년, 일부 보급형 모델 2년 지원
  •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가 휴대폰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를 최대 3년간 지원한다. 휴대폰 사업 종료 이후에도 고객들이 안심하고 제품을 사용하도록 돕기 위한 취지다.

LG전자는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지원 기간을 기존 프리미엄 모델 2년, 일부 보급형 모델 1년에서 각 1년씩 추가해 프리미엄 모델 3년, 일부 보급형 모델 2년으로 연장한다고 8일 밝혔다.

LG전자는 제품을 믿고 구매한 고객 신뢰에 대해 보답하기 위해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지원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출시한 'LG 벨벳'과 'LG 윙'의 경우 2023년까지 운영체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대상 모델은 2019년 이후 출시된 제품 가운데 프리미엄 및 일부 보급형 모델부터 적용된다. LG전자 홈페이지에 공지될 예정이다.

아울러 휴대폰 판매 제품에 대해 끝까지 책임지고 사후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사업 종료 이후에도 글로벌 시장에서 국가별 기준과 법령에 따라 A/S, 부품 공급에 만전을 기한다.

국내의 경우 휴대폰 A/S는 제품의 최종 제조일로부터 최소 4년 지원한다.

LG휴대폰을 사용하는 고객은 전문 수리 역량을 갖춘 엔지니어들이 있는 전국 120여개 서비스센터를 기존과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 간편결제 서비스인 LG 페이도 사업종료 후 최소 3년간 유지키로 했다.

LG전자는 통신사업자 등 거래선과 약속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5월 말까지 휴대폰을 생산한다. 고객은 사업 종료 이후에도 유통 재고가 소진될 때까지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A/S 등 사후지원 걱정 없이 휴대폰을 구매할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 5일 이사회에서 오는 7월31일자로 휴대폰 사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8 11:00:08 수정시간 : 2021/04/08 11:25:0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