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K텔레콤 로고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지난달 성과급 논란이 발생했던 SK텔레콤이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800만원씩 지급키로 결정했다.

8일 SK텔레콤에 따르면 노사 임금협상 TF에서 임금협상 타결을 위해 전 직원들에게 1인당 800만원 지급을 잠정 합의했다. 이번 합의는 오는 11일 진행되는 노조원 투표를 통해 가결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이번 성과급 논란은 ‘구성원 주주 참여 프로그램’과 관련해 일부 직원이 성과급 규모에 대한 불만제기가 있었고 노조에서 지급 기준 공개에 대한 요청 메일을 보내면서 발생했다. 이후 SK텔레콤은 노조와의 협의 및 소통을 약속했다.

SK텔레콤의 이번 결정은 성과급에 대한 합의도 있지만 최근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에서 발생하고 있는 연봉 인상 및 인재 영입 경쟁의 대응책이기도 하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잠정 협의안이 부결된 경우는 거의 없기 때문에 오는 11일 가결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번 협의안은 ICT 인재 확보가 치열한 시장에서 최고의 인재에게 최고의 보상을 제공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8 17:54:59 수정시간 : 2021/03/08 17:54:5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