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률 조작 논란 게임업체 대상으로 공문 및 조사 의뢰 계획 발표
  • 사진=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최근 게임업계에서 확률형 아이템을 중심으로 확률 조작 논란, 이용자 트럭시위,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전부개정법률안(이하 게임업 전부개정안) 등이 현안으로 부각되면서 관련 국회의원들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게임법 전부개정안을 대표발의한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넥슨의 ‘메이플스토리’를 대상으로 공문을 보내 최근 불거진 확률형 아이템 논란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

2일 이상헌 의원은 넥슨에서 보내 온 답변을 공개하면서, 합리적인 보상 및 재발 방지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이 의원 측에 따르면, 넥슨이 전달한 답변에는 확률성 아이템 중 이용자, 사용횟수, 시간대 등 상황에 따라 변동되는 확률은 없다는 내용 및 이용자 사이에서 공개 요구가 많았던 ‘큐브’ 아이템관련 확률을 공개할 것이라는 계획이 포함됐다.
  • 이상헌 의원이 넥슨에 발송한 공문 사진=이상헌 의원 페이스북
이 의원은 “넥슨이 구체적이고 추가적인 조치를 약속했으며 향후 문제의 본질을 비껴간다면 미리 마련해둔 계획을 추가로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실 관계자는 “넥슨 게임들이 문제가 되는 사례가 많아 이용자의 목소리를 담아 이번 공문을 보냈다”며 “향후 다른 회사에서도 이와 같은 문제가 발생한다면 비슷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확률형 아이템관련 조작 의혹이 있는 게임을 '소비자를 속이고 부당이득을 챙긴 확률장사 5대惡 게임'(이하 확률장사 5대악게임)이라고 지정, 공정위에 조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이 지정한 확률장사 5대악 게임은 NC소프트의 ‘리니지’(지식재산권관련 게임 모두), 넥슨 '메이플스토리·던전앤파이터·마비노기', 넷마블 ‘모두의 마블’이다.

해당 게임은 의원실 제보 중 가장 많은 이용자가 피해를 받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게임으로 전자상거래법을 통해 조사 및 처벌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하 의원실 관계자는 의뢰 현황에 대해 “공정위에 조사 의뢰를 위해 게임업체에 관련 내용을 전달했으며 게임 이용자의 제보도 검토 중”이라며 “대충 의뢰를 준비하게 되면 기각될 수 있어 신중히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3 16:28:31 수정시간 : 2021/03/03 16:28:3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