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민수(왼쪽),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 사진=카카오 제공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카카오가 인사평가 항목을 개선한다. 논란이 됐던 동료·상향 평가 방식을 일부 바꾸기로 했다.

카카오는 2일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 및 인사 조직 담당자 등이 참여하는 화상 간담회를 개최했다. 직원 선착순 100명이 화상회의 방식으로 참석한 가운데 카카오TV로 생중계됐다.

카카오 측은 문제가 됐던 동료·상향 평가에 대해 표현 방식을 심리적 안정감과 긍정적 인식을 주는 쪽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직원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기 위한 논의 테이블을 운영하고 별도 설문 조사도 할 계획이다. 특히 설문에는 논란이 됐던 항목에 대해서는 직접 직원들의 목소리를 들을 예정이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2 21:28:56 수정시간 : 2021/03/02 21:28:5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