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범수 카카오 의장 사진=카카오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지난 8일 카카오 공동체 직원을 대상으로 자신의 재산 절반 이상을 기부하겠다고 밝힌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직원 간담회를 통해 기부계획을 밝혔다.

25일 카카오에 따르면 김범수 의장은 온라인으로 진행된 직원 간담회 ‘브라이언톡 애프터’를 개최했다.

김 의장은 “롤모델은 창업을 하고 재단을 만든 빌게이츠다”라며 “최근에 기부서약 같은 것도 빌게이츠 재단에서 만든 것인데 미국 사회에서 IT 기업인들은 그 서약을 하는 게 문화처럼 퍼졌다”고 전했다.

또 “대한민국도 퍼질 수 있는 환경으로 거기까지 가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했다”며 “빌게이츠가 역설한 '창조적 자본주의'도 우리도 적용해서 풀 수 있는 문제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기부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김 의장은 기부금을 묵혀두는 개념이 아니라 필요한 곳에 바로 쓰고 싶다고 밝혔다. 기간 단위를 정해 몇 천억원을 쓰는 구조로 대규모 자본을 투입해 몇 가지 사회 문제라도 푸는 방식을 채택할 계획이다.

김 의장은 “재산 기부는 카카오가 접근하기 어려운 걸 개인적으로 풀어가 보고 싶었던 것으로 추구하는 방식은 프로젝트이다”며 “우선 순위를 만들거나 전략적으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문제이다 싶으면 그냥 해보는 식으로 풀어보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김 의장은 최근 카카오에서 논란이 된 평가 제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김 의장은 “인간에 대한 존엄과 배려에 대해 카카오 내에선 절대로 누군가를 무시하거나 괴롭히는 행위는 없어야 한다”며 “카카오는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할 마음가짐과 의지가 있는 회사라고 믿고 있으며 이번 이슈는 사내 문화에 경고등이 켜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또 “최고의 인재에겐 최고의 대우를 해줘야 한다고 생각하며 카카오는 지금 당장 부족한 면은 있을 수 있지만 우리 산업군에서는 보상이 많은 회사가 되었으면 좋겠고 거기로 가고 있는 중이다”라며 “경쟁사보다 보상이 더 적다면 빨리 개선을 해야 할 것이며 현재 균형을 못 맞출 수는 있으나 장기적인 관점으로 맞춰 나가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5 19:49:51 수정시간 : 2021/02/25 19:49:5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